중국 우주정거장 ‘텐궁1호’ 30일 이후 추락할 듯

추락 중인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1호’가 오는 30일(금) ~ 4월 3일(화) 사이 시점(한국시간 기준)에 지표면 추락이 예상된다. 

추락 시점에 대해서는 전 세계 주요 우주환경 감시기관들도 유사하게 예측하고 있으나, 대기 흐름과 밀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추락 가능 지역은 북위 43도 ~ 남위 43도 사이의 넓은 범위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주환경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은 지난 26일(월)부터 ‘톈궁 1호’에 대한 추락 상황실을 본격 운영하며 24시간 감시활동을 수행하고 있디”고 밝혔다.

‘톈궁 1호’는 고도 70~80㎞ 상공의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 마찰열에 의해 해체되어 대부분 소실될 것으로 예상되며, 일부 잔해물이 지구로 낙하하여 피해를 줄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현재까지 인공우주물체의 추락으로 인한 인명피해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바 없다. 

또한, 우리나라 면적은 추락가능 지역인 북위 43도 ~ 남위 43도 영역 대비 약 1/3,600 정도로, 우리나라에 추락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

▲톈궁 1호 추락 가능 범위

과기정통부와 천문연은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JSpOC), 국제우주잔해물조정위원회(IADC),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 공군 등 국내·외 유관기관과 협력해 ‘텐궁 1호’ 추락상황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있으며, ‘톈궁 1호’의 실시간 추락 상황을 천문연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www.nssao.or.kr)와 트위터(@KASI_NEWS)를 통해 일반국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과기정통부는 추락 예상 약 2일 전 및 최종 2시간 전에 추락 상황과 국민 행동요령 등을 다시 안내할 계획이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