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 ‘저온 전자현미경’ 개발 과학자 3명 공동수상

- 용액 속 생체분자 구조 고화질 이미징 '저온 전자현미경' 개발한 자크 두보쉐·요아킴 프랑크·리처드 헨더슨 선정

▲사진: 노벨위원회 2017년 노벨 화학상은 용액 속 생체분자 구조를 고화질로 이미징 할 수 있는 '저온 전자현미경(Cryo-EM)'을 개발한 스위스 로잔 (Lausanne) 대학교의 생물 물리학 명예 교수 자크 두보쉐( Jacques Dubochet), 미국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