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자율주행차, 국산 센서만으로 도로위 달린다

- 레이더, 카메라 등 자체 개발 센서 장착한 첫 사례… LG전자도 국토부에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 신청

mando1

국내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국산 센서를 장착한 자율주행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부품업체인 ‘만도’에서 신청한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11일 밝혔다 .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시험운행 중인 18대의 다른 자율주행자동차의 센서는 대부분 해외에서 생산된 제품인 반면, 만도의 자율주행자동차는 자체 개발한 레이더 (RADAR) 와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다. 레이더의 전방은 양산품으로, 측방은 개발 중인 신제품이 탑재되며, 카메라 전방은 양산품이 탑재된다. 
 
만도는 실제 도로 주행을 통해 센서 기능을 검증하고 환경 인식 정확도 등을 향상시킬 계획으로, 센서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자동차에 최적화된 제동·조향·현가장치 등에 대한 기술도 함께 개발하여 자율주행자동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특히 국토부가 지난 2016년 11월부터 전국 모든 도로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시험운행을 허용한 만큼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도심 등 다양한 환경에서 개발한 부품의 성능을 확인할 예정이다. 

noname01

한편,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도 이달 초 국토부에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도로 주행 허가까지 약 3~4주 정도가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빠르면 이달 말부터 도로 주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LG전자의 자율주행차 모델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에 각종 센서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통제된 상황에서 안전하게 반복실험이 가능한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를 구축 중이며, 이곳에 자율주행 레벨 3(정해진 구역 내에서 유사 시 운전자 개입) 수준 테스트에 필요한 고속주행로를 오는 10월 우선 개방할 계획이다.
 
경기도 화성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내에 구축 중인 ‘케이-시티(K-City)’는 32만㎡(약 11만 평) 규모로, 실제 고속도로, 교차로 등을 재현한 5종류 환경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실험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5종류 환경은 고속도로(IC 등), 도심(신호교차로 등), 교외(가로수길 등), 커뮤니티(정류장 등), 주차시설 등이다. 
 
국토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자율주행자동차의 센서는 안전과 직결된 핵심 요소이므로 실제 상황에서의 철저한 성능 검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하고, “‘케이-시티(K-City)’ 등 테스트를 위한 인프라를 완벽하게 준비하여 우리 기술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