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한국 뉴스도 ‘팩트체크’ 라벨 도입

google fact check

구글은 4월 7일, 한국 뉴스에도 ‘사실 확인(팩트 체크)’ 기능이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국 대선을 정점으로 ‘가짜 뉴스(Fake news)’에 대한 논란에 구글과 페이스북 등 뉴스 유통 플랫폼에 대한 책임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구글은 뉴스에 <사실 확인(팩트 체크)> 라벨 기능을 도입했다. 페이스북 역시 가짜 뉴스를 걸러내는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구글은 “고품질의 정보는 건강한 웹 생태계의 생명줄과 같다. 하지만 약 5만 건의 새로운 기사가 매일, 매분마다 온라인에 게시됨에 따라, 유저가 보는 콘텐츠의 양이 압도적으로 많아질 수 있다”라며, “불행히도 이 모든 기사가 사실이거나 또는 정확한 건 아니기 때문에 유저들이 사실과 허구를 구별하기 어렵다”라고 설명하며, ‘팩트체크’ 라벨 도입 배경을 밝혔다.

구글은 8년 전부터 구글 뉴스에서 심층 뉴스, 풍자 등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 특성에 따라 라벨을 적용해 사용자가 읽고 싶은 콘텐츠를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부터는 사실 확인(팩트 체크)을 추가해 사용자들이 특정 기사가 사실 확인 내용을 담고 있는 기사인지를 인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에서 처음 시작된 사실 확인(팩트 체크) 라벨은 올해 초 프랑스, 독일,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으로 확대됐고, 7일부터 한국에서도 중앙일보, JTBC, SBS 그리고 뉴스타파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해당 기능을 제공한다.

사실 확인(팩트 체크) 라벨은 구글 뉴스 웹사이트의 주요 뉴스 섹션 또는 안드로이드 및 iOS용 구글 뉴스와 날씨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뉴스 검색 페이지에 노출되는 결과에서도 구글 뉴스 웹사이트와 동일하게 사실 확인(팩트 체크) 라벨이 적용된다.

기사에 사실 확인(팩트 체크) 라벨을 적용하고 싶은 언론사는 해당 기사가 아래 기준을 충족하며 클레임 리뷰 마크업 (ClaimReview Markup)을 적용하면 된다.

  • 쉽게 다룰 수 있는 개별 주장 및 사실 확인은 기사 본문에서 손쉽게 식별 가능해야 한다. 
  • 확인된 사실과 도달한 결론을 독자가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 분석에서 기본 출처의 인용 및 참조를 포함하는 등 출처와 방법이 투명해야 한다.
  • 기사 제목에 검토 중인 주장이라거나, 도달한 결론이나, 기사 콘텐츠가 사실 확인으로 구성되어 있음이 나타나야 한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