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인권단체, 구글에 ‘개인정보 제공’ 여부 요청

[김들풀 기자] 경실련 등 인권시민단체 활동가 7명은 구글 코리아와 구글 본사에, 자신들의 개인정보를 미국 정보기관을 비롯한 제3자에 제공한 사실이 있는지 정보공개를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해 6월, 에드워드 스노든은 미국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