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AI 액체 분석 전자 혀 ”하이퍼 테이스트’ 개발

 

인간의 오감 중 미각은 수만 년에 걸친 진화의 산물이다. 인간은 민감한 혀를 가지고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기고 또는 몸에 좋은지 해로운지도 알 수 있다.

IBM이 인간의 혀와 같은 전자 혀 '하이퍼 테이스트(Hypertaste)'를 개발하고 있다. IBM이 개발한 전자 혀는 조합 감지 센서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액체를 분석하는 장치다.

조합 센싱은 개별 센서를 다른 화학 물질에 동시에 반응시키는 교차 감지형 센서 어레이(sensor array)로 구축해 분석 대상인 액체의 특성을 식별한다.

영상에서 조합 감지 센서 어레이(파란색 부분)를 액체에 담그면 인공지능 지원 센서가 인간의 '맛'과 '냄새'의 감각을 닮은 패턴으로 액체의 화학 패턴을 인식한다.

전자 혀는 각 액체 고유의 전압 신호를 센서 어레이에서 기억하고 액체마다 다른 전압 정보를 수집해 어떤 액체인지 구별한다. 또한, 센서 부분은 폴리머 기반으로 교환 가능토록 설계됐다.

수집된 데이터는 단말기 또는 클라우드에서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분석한다. 머신러닝 알고리즘은 액체 데이터베이스 중에서 해당 액체와 가장 비슷한 것을 확인한다.

분석 결과는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분석 결과가 나오는 시간은 불과 1분 미만이다.

이 전자 혀는 제조업과 환경, 생명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 가능하다. 가령 수질검사, 제조업체 원료 성분 분석, 가짜 와인과 위스키 식별 등이다.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