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빌드 2018] AI 엣지 디바이스 기술 대거 공개

- 전 세계 개발자 애저(Azure)와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 이용 인공지능(AI) 도구 개발

MS Build, Seattle 2018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 시애틀 워싱턴 스테이트 컨벤션 센터에서 ‘빌드 2018(Microsoft Build 2018)’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 전 세계 개발자들이 애저(Azure)와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를 이용해 모든 플랫폼에서 인공지능(AI) 도구를 개발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5월 7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간) 열리는 빌드 2018에서 개발자들이 AI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키노트에서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우리는 지금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Intelligent Cloud and Intelligent Edge)의 시대에 살고 있으며, 이 같은 기술의 발전은 개발자들에게 엄청난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동시에 그만큼의 책임감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I 접근성 프로그램(AI for Accessibility)’ 을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AI 기술을 활용해 장애를 겪고 있는 전 세계 10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세상과 소통하고 함께할 수 있도록 향후 5년간 2500만 달러(한화 270억원)을 투자해 관련 기술 및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AI 접근성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지구환경 AI 프로젝트(AI for Earth)와 맥을 함께 한다.

사티아 나델라 CEO는 “세상은 이미 하나의 거대한 컴퓨터가 되어가고 있다”며 “이제는 이 컴퓨터가 무엇을 할 수 있는 지를 물을 것이 아니라, 무엇을 해야 하는 지 물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인텔리전트 엣지 to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오는 2020년이면 전 세계 200억 대에 달하는 스마트 디바이스가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날 스마트 디바이스는 클라우드에 상시 접속한 상태가 아니더라도 스스로 주변 상황을 인식하고 분석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러한 디바이스 뿐만 아니라 최종 접점의 서비스를 엣지라 정의하고, 이를 클라우드와 연결해 인텔리전트 엣지로 거듭날 시기로  이는 기업과 고객, 그리고 업계 전반의 성장을 이끌 새로운 원동력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저 IoT 엣지 런타임(Azure IoT Edge Runtime)을 오픈소스로 제공, 개발자가 직접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정 및 디버그를 가능토록해 활용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드론이나 산업용 장비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빠르게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커스텀 비전(Custom Vision)이 애저 IoT 엣지에서 구동된다. 현장에서 드론을 활용해 공장 시설의 오동작이나 이상 징후를 실시간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술이 시연됐다.

세계 최대 드론 기업 DJI와 파트너십을 맺고 Windows 10 PC를 위한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했다. 해당 SDK는 드론의 비행을 완벽하게 제어하고, 전 세계적으로 Windows 10 에 연결되어 있는 약 7억 대의 디바이스에 실시간 데이터 전송하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DJI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향후 자사의 산업용 드론과 상용 솔루션을 애저 기반으로 개발하기로 결정했으며 농업, 건설, 공공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애저 IoT 엣지 및 마이크로소프트 AI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퀄컴과 함께 애저 IoT 엣지를 구동하는 비전 AI 개발자 키트를 발표했다. 해당 키트는 카메라 기반의 IoT 솔루션 개발에 필요한 주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를 포함한다. 이 카메라는 머신러닝, 스트림 분석, 코그니티브 서비스와 같은 고도화된 애저 서비스를 클라우드로부터 다운받아 디바이스 단에서 운영할 수 있다.

워크 플랫폼의 데이터와 AI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개발자들이 폭넓은 AI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 모든 사람과 조직이 생활 및 업무 방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차세대 심도 카메라와 AI에 활용할 수 있는 컴퓨터가 내장된 애저 키넥트 프로젝트(Project Kinect for Azure)를 발표했다. 

키넥트 기술은 홀로렌즈를 통해 발전을 거듭해왔다. 애저 키넥트 프로젝트는 업계에서 통용되는 ToF 센서(Time of Flight sensor)를 포함한 다양한 센서를 하나로 묶어 소형화와 저전력화를 실현했다. 애저 AI의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어, 이전에 없던 새로운 차원의 동작 추적과 고성능 공간 매핑을 이용한 정밀 측정 솔루션이 가능하다.

오늘부터 개발자들은 프로젝트 브레인웨이브(Project Brainwave)의 프리뷰 버전을 다운 받을 수 있다. 프로젝트 브레인웨이브는 심층 신경망 프로세싱을 위한 아키텍처 칩이다. 애저 머신러닝과 완벽하게 통합되어 실시간 AI 구동을 가능케 한다. 인텔 FPGA 하드웨어와 ResNet50 기반의 신경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새롭게 업데이트된 애저 코스모스 DB(Azure Cosmos DB)는 글로벌 규모의 멀티마스터 및 VNET 지원, 향상된 보안 성능을 제공한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비용 효율성과 적용 범위가 대폭 강화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대화형 AI를 개발할 수 있는 최적의 플랫폼으로 애저를 발전시키고 있다. 봇 프레임워크(Bot Framework) 및 코그니티브 서비스(Cognitive Services)의 새로운 업데이트를 통해 개발자들은 기업 브랜드 성향과 특성을 적용해 정교한 챗봇을 설계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애저 코그니티브 서비스에 통합 음성 서비스가 추가됐으며, 스피치 디바이스 SDK, 코그니티브 서비스와 통합된 애저 서치(search) 프리뷰 등이 새롭게 공개됐다.

멀티센스 및 멀티 디바이스

마이크로소프트는 주변 환경과 사용자의 활동 등을 인지해 보다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는 혼합현실(Mixed Reality) 기술도 선보였다.

새롭게 공개된 애저 프로젝트 키넥트(Project Kinect for Azure)는 효율적으로 전력을 관리할 수 있는 소형 폼팩터로, 해당 패키지는 애저 AI와 함께 개발자들에게 보다 많은 가능성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로소프트 레이아웃(Microsoft Layout)은 공간 디자인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고화질 홀로그램에 3D 모델을 실물 크기의 공간에 배치하거나, 가상현실 공간에서 실시간 공유하고 편집할 수 있다.

모든 플랫폼과 모든 언어를 위한 개발 도구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와 마이크로소프트 365이외에도 모든 플랫폼 상에서 개발자가 원하는 언어나 프레임워크로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애저 쿠버네티스 서비스(Azure Kubernetes Service: AKS)를 사용하면 쿠버네티스 경험이 없는 개발자들도 컨테이너 기반 솔루션을 구축하고 실행하는 방법을 대폭 간소화 할 수 있다. AKS는 애저 포털에서 개발자 도구 및 작업 영역, 데브옵스 기능, 네트워킹, 모니터링 도구 등을 통합해 개발자들에게 코드를 작성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KS를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비주얼 스튜디오 인텔리코드(Visual Studio IntelliCode)는 AI를 활용해 일반적인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을 향상시키는 새로운 기능이다. AI 기반의 지능형 추천을 통해 코드 품질과 개발 생산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 오늘부터 비주얼 스튜디오에서 프리뷰로 사용 가능하다.

현재 프리뷰가 진행 중인 비주얼 스튜디오 라이브 쉐어(Visual Studio Live Share)를 사용하면 비주얼 스튜디오 2017 및 VS Code와 같은 기존 도구에서 다른 개발자들과 함께 실시간으로 수정이나 디버깅 등을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다.

새로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블록체인 워크벤치(Azure Blockchain Workbench)는 애저가 지원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키 볼트(Key Vault) 및 SQL 데이터베이스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와 결합해 POC(개념 증명) 시간을 대폭 단축, 블록체인 앱 개발을 보다 수월하게 해준다.

이밖에도 현장 근로자들과 영상 통화 등으로 원격 공동 작업이 가능한 마이크로소프트 리모트 어시스트(Microsoft Remote Assist) 등이 공개됐다.

IT뉴스 / 김한비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