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5년간 수익성 반토막 ‘속절없는 추락’

영업이익률 ‘12년 10.0% → '17년 4.7%

 

▲자료: 현대자동차 각년도 사업보고서 및 실적 발표자료

현대자동차의 이익률이 2012년 이후 매년 속절없이 추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전망에도 암울한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이익이 감소하는 것과 달리 이익률이 하락하는 것은 수익 시스템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는 의미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6일 2017년 연간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96조원으로 전년대비 2.9% 미미한 성장을 보였지만 영업이익은 4조5747억원으로 전년 보다 11.9%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4조5464억원으로 20.5%나 감소했다.

현대차는 2017년 실적부진에 대해 제네시스 브랜드 초기 투자 등으로 비용이 증가해 수익성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현대차의 실적부진이 지난해 한 해에 그치지 않고 여러해 동안 계속되고 있어 구조적인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간 현대차의 영업이익률, 원가율, 재고자산 등 수익구조 요소를 분석해 봤다.

현대차는 지난 5년 동안 한번의 반등도 없이 영업이익이 내리 감소하고 있고 이에따라 영업이익률도 반토막이 나는 등 ‘날개없는 추락‘ 기조가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미국이 주도하는 보호무역주의 강화, 원화강세에 따른 환율 불안, 경쟁력 있는 신차 부재,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의 후행성 등 경영환경도 우호적이지 않고 부진을 벗어 날 수 있는 뾰족한 타개 전략도 눈에 띄지 않아 향후 전망마저 어둡게 하고 있다.

■ 영업이익률 ‘12년 10.0% → 지난해 4.67%‥절반 이하 ’곤두박질‘

현대차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4.7%로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제조업 평균 영업이익률 6.6%에 비해서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현대차의 영업이익률은 2012년만해도 10.0%로 제조업 평균보다 한참 높았지만 다음해에 9.5%로 하락하더니 그 다음해에는 8.5%로 감소하고 이후에도 꾸준히 하락해 지난해에 결국 제조업 평균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준까지 내려앉았다.

이렇게 영업이익률이 급락한 것은 매출액은 미미하나마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현대차의 매출액은 2012년 84조5천억원에서 지난해 96조4천억원으로 5년 사이 14.1%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2012년 8조4천억원에서 지난해 4조6천억원으로 5년 사이에 45.8%나 줄어 반토막이 됐다. 무려 3조8천억원이나 줄어 든 실적이다. 

매출은 늘어 나는데 이익이 줄었다는 건 원가와 비용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현대차의 원가율 추이를 살펴보면 이런 추세가 명확히 읽혀진다.

5년 전인 2012년 현대차의 매출원가율은 76.9%였는데 2016년에는 81.1%로 4.2%P 껑충 뛰었다. 2017년의 매출원가는 이번 잠정실적 발표에서 공개되지 않았지만 영업이익률이 또다시 줄어 든 것으로 미뤄 볼 때 원가율도 더욱 커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원가에 관리비용을 포함한 영업비용을 보면 5년 동안 16조원이 늘었는데 같은 기간 매출은 12조원밖에 늘지 않았다. 돈을 벌기 위해 쓰는 돈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얘기다. 

▲ 현대 제네시스 (사진 : 현대자동차 제공)

■ 만들어 놨지만 팔리지 않는 車…재고 급증으로 수익구조 악화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현대차의 수익구조 악화에 대해 판매부진에 따른 재고자산 급증이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한다. 현대차의 자동차 판매량은 최근 3년 동안 계속 감소해 9.3%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의 재고자산은 2012년 말 6조7천억원에서 2016년말 10조5천억원으로 무려 55%나 급증했고 지난해 말에는 11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증권가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재고자산이 이렇게 급증한 것은 800만대 생산정책으로 생산량은 늘었는데 판매량이 이를 미처 따라가지 못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재고가 쌓이면 판매 압박이 심해져 프로모션 비용이나 할인판매가 많아 질 수밖에 없고 차를 쌓아 놓기 위한 야적장 확보와 재고관리 등에도 많은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실제로 미국언론에는 현대차 알라바마 공장에서 생산된 승용차가 공장내 야적장이 모자라 인근 주차장에까지 쌓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원화 강세 흐름이 연중 지속된 가운데, 주요 시장에서의 경쟁 심화로 영업부문 비용이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해 중국 등 일부 시장에서의 판매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익성이 악화됐다”고 설명해 판매부진이 수익성 악화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연구기관의 연구원은 “최근의 환율하락 추세가 이어진다면 해외 판매감소에 따라 수익성은 더욱 악화 될 것” 이라며 “국내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모델 부재로 수입차에게 시장을 잠식 당하는 문제도 현대차가 극복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현대차는 현재 자동차의 세계적 추세인 전기차 시장에서 기술과 마케팅, 둘 다 놓치고 있다” 며 “정부의 정책협조를 이끌어내서라도 세계시장의 추세를 따라가는 발 빠른 대처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해 판매와 생산, 수익성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고객과 시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친환경·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 핵심 분야의 경쟁력 제고로 부진한 판매를 극복 해나가겠다”고 향후 전략을 설명했다.

[김대성 기자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