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 첫 회의, “사람 중심이어야 한다”

4 moon1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했다. (제공: 4차산업혁명위원회 노규성 위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S-PLEX)센터에서 열렸다. 

지난 9월 25일 장병규 위원장을 포함하여 위원구성 완료 후 위원회 공식 출범을 겸하여 개최되는 첫 회의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4차산업혁명 역시 ‘사람’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지능정보화사회로의 발전은 우리의 생활을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바꿔주는 한편 일자리 파괴, 디지털 격차 등 또 다른 경제적 불평등의 우려가 크다. 4차산업혁명 정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새 정부가 지향하는 ‘사람중심 경제’는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3대 축으로 삼고 있다며 “혁신성장은 소득주도 성장과 함께 새로운 경제성장을 위한 새정부의 핵심 전략이라고 밝혔다.

특히 창업에 대해서는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창업할 수 있어야 하며 공정한 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혁신 친화적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며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혁신생태계를 조성과 ▲신산업 분야는 일정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 ▲창업과 재기를 뒷받침하는 금융을 강화하고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22310474_503649780008029_4729342140204078802_n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발제하는 모습(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편 이번 회의는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의 사회로 문 대통령과 민간위원(20명), 정부위원(5명) 등이 참여한 가운데 백승욱 위원(루닛 대표)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발제를 통해, 민간·정부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이에 따른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위원회 안건으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운영세칙’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기본 정책방향’을 처리하고, 장병규 위원장 주재로 ‘혁신성장을 위한 4차 산업혁명 대응방향’에 대해 위원들간 토론이 진행됐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