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투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소프트뱅크벤처스’ 가장 크고 많이

올해 벤처투자 시장이 작년에 이어 활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8월 2일 발표한 ‘2017년도 상반기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금년 상반기 벤처투자 규모는 1조 원에 육박하는 9,926억 원으로 전년 동기(9,750억 원)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상반기 벤처투자 추이

12017년도 상반기 벤처투자 현황을 상세히 보면 업력 7년 이내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3%p 증가한 77.3%로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투자받은 기업의 절반 가까이(49.4%)가 업력 3년 이내 창업초기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3년부터 조성한 창업초기기업 총 13개, 2,934억 원의 투자펀드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금액 역시 창업초기기인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각각 3,698억 원(37.3%)과 2,928억 원(29.5%)을 기록하며, 각각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3,752억 원, 2,926억 원)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투자 현황을 살펴보면, ICT제조(4.4%), ICT서비스(21%), 전기․기계․장비(12%)의 비중이 전년 대비 각각 0.6%p, 2.1%p, 2.2%p 증가했고, 영상․공연․음반(13.3%), 유통․서비스(15.7%)의 비중도 전년 대비 각각 1.2%p, 2.9%p 증가했다.

반면, 화학․소재(6%), 바이오․의료(15.5%), 게임(6.3%)의 비중은 전년 대비 각각 3.3%%p, 6%p, 1.8%p 감소했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력을 토대로 한 ICT 융합 업종에 대한 투자가 보다 활발해진 반면, 바이오 분야는 한미약품 사태이후 상장기업들의 성적이 부진하여, 벤처투자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벤처펀드 신규 결성금액은 1조 4,163억 원(56개)으로 전년 동기(1조 7,530억 원) 대비 19.2%(3,367억 원) 감소했으나, 이는 추경 소식이 전해진 후 펀드 결성을 보류함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며, 역대 최대 규모인 모태펀드 추경 예산 8,000억 원이 편성됨에 따라, 약 1.3조 원의 벤처펀드가 추가로 조성되는 등 하반기에는 벤처펀드 조성이 대규모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출자자 구성을 보면, 벤처펀드 규모가 감소함에 따라 민간이 출자한 규모도 감소했으나, 민간 출자자수는 210개에서 253개로 20.5%나 급증해, 벤처투자 시장의 저변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한편, 올 상반기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한 창업투자회사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로 상반기에만 530억 원을 투자했으며, 가장 큰 펀드를 결성한 회사는 ‘소프트뱅크벤처스’로 1,21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박용순 소벤처기업부 벤처투자과 과장은 “추경 출자사업으로 하반기 펀드 결성이 급증할 것으로 보이며, 추가적인 펀드가 결성됨에 따라 기존 펀드에서 하반기 투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금년도 투자 실적이 역대 최고치였던 작년 실적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모태펀드에 대한 재정투입과 함께 벤처펀드에 민간자금도 유입이 확대될 수 있도록 펀드 운용에 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한 (가칭)기업투자촉진법도 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는 금년 상반기에 총 10회의 찾아가는 투자 IR(투자유치 설명회)을 개최한 결과, 3개 기업이 33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34건의 투자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민두기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