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로봇에 대해 신중히 말 해보자

- 인간과 로봇 사이의 상호 작용은 결국 섹스가 포함 될 수 있다.

Our Sexual Future With Robots

'인간의 행동을 읽어내고 적절하게 반응하는 로봇'은 급성장하는 연구 분야 중 하나다. '영리하고 개인적이며 언제나 함께할 수 있는 친구에게 인간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인간과 로봇 간의 관계에서 거의 언급되지 않는 측면이 하나 있다. 그것은 로봇이 인간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분야인 섹스(Sex)다.

최근 영국에서는 그 문제가 다뤄졌다. 섹스봇(Sex Robot)에 대한 공론화를 목표로 하는 ‘책임 있는 로보틱스를 위한 재단(FRR, Foundation for Responsible Robotics)’의 보고서 <로봇과 함께하는 우리의 성 미래(Our Sexual Future With Robots)>가 발표되자, 많은 언론들이 앞 다퉈 그 이슈를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서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소프트 로보틱스(Soft Robotics)와 인공지능 분야의 기술이 발달함으로 인해, 최소한 기본적인 형태의 섹스봇이 조만간 등장할 것이다. 섹스봇의 영향력은 전통적인 성 보조기구(Sex Aids)들과 현저하게 다를 수 있다“라며, ”'그런 로봇들은 의인화되고 여성과 가까워지고 포르노그래피에서 영감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우려를 자아내는 것은 타당하다."라고 밝혔다. 심지어 보고서에는 "아시아에는 이미 인형 매춘업소(doll brothel)가 존재하며, 조사한 결과 잠정적 증거에 따르면 섹스봇과 로봇 윤락업소에 대한 시장이 형성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보고서들을 읽는 순간, 과학자들은 뉴스매체들의 우선순위를 문제삼고 싶은 충동이 일 것이다. 그러나 섹스봇에 대해 따질 건 분명히 따져야 한다.

이런 보고서에서는 섹스 산업을 잘 다루지 않는 편이지만, 섹스 산업이 인간의 삶에 부적절하다고 주장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섹스 기술산업의 전 세계적 시장규모는 미화 300억 달러(한와 약 33조 5,700억 원)로 보고되어 있으며, 포르노그래피 산업의 수익은 정확한 수치는 없지만 연간 수백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그에 반해, 2013년 학술 관련 출판시장의 규모는 약 250억 달러(한화 약 28조 억원)였다.

현재 섹스봇을 생산하는 업체는 4군데에 불과하며 전부 미국에 자리 잡고 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섹스봇을 소유하고 있는지 아는 사람은 없다. 그 업체들은 아직은 로봇보다는 인형(doll)을 더 많이 만들고 있다. 그러나 관련 업체인 어비스 크리에이션즈(Abyss Creations)의 CEO 맷 맥멀런(Matt McMullan)에 따르면, 그의 회사는 상호작용(Interactivity)에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인공지능과 로보틱스가 발달함에 따라, '섹스를 위해 설계된 로봇'도 발달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그리고 짝사랑일지언정 유대관계가 형성될 것이다. 한편, 병사들은 폭발물처리 로봇에 대한 정서적 애착이 생겨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몇몇 연구자들이 로봇과의 관계에 대한 이슈를 신중하게 다루고 있지만, 사회적·법적·도덕적 함의에 대한 연구는 찾아보기 힘들다. 성 관련 기술(Sex-Related Technology)에 대한 학술적 연구는 더욱 희귀하며, 지금껏 행해진 연구는 특정 절차를 따르라는 통고와 상이한 해석에 몸살을 앓고 있다. 그중에는 스탠퍼드 대학교의 연구가 한 건 포함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로봇이 자신의 민감한 부분을 만질 경우, 인간은 생리적 각성반응을 보인다'는 것이다.

그런 분야에 대한 학계의 반응은 대체로 이 주제를 대수롭지 않게 여겨 왔다. 그와 관련된 초창기 학술회의 ‘로봇과의 사랑과 섹스(Love and Sex with Robots)’에 대한 국제회의가 런던 시티 대학교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주최 측에서 그 토픽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임에 따라 인근의 골드스미스 대학으로 장소를 바꿨다.

그러나 연구가 어렵고 금기사항(Taboo)이 존재한다고 해서, 정당한 과학적 질문을 던지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학계에서는 '인간-로봇 상호작용'의 영향은 물론, '인공지능이 가미된 섹스기술의 프라이버시'라는 초미의 이슈도 검토할 수 있다. 왜냐하면 일부 '똑똑한 토이'들이 해킹을 당할 수 있으며, 개인화를 위해 수집된 데이터들의 익명성을 보장하는 데 실패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섹스봇 세계와 관련 첨단기술을 주도하는 사람들은 '백인 중년 남성'이다. 섹스 기술의 연구와 개발에 관련된 사람들의 성 다양성(Gender Diversity)을 개선할 경우, 성적 대상화(Objectification, 자신의 성적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다른 사람을 인격이나 감정이 없는 물건처럼 취급하는 현상)와 같은 폐해를 줄일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하는 제품을 만들 경우 섹스봇의 잠재적 이익도 향상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재단의 보고서는 "사회가 이 성장하는 산업을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결정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은 전적으로 옳다. 이 대화의 일부는 학계의 요구 사항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그들은 그러한 논의를 근거로 하는 증명을 하기 위해 연구를 수행해야 한다. 출처: Nature.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에 등재된 양병찬 번역가의 글을 다시 정리해 옮겨 싣는다. 양병찬 약사/과학 전문 번역가는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한 후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을 공부했다. 현재 약국을 운영하며 의학, 약학, 생명과학 분야 등 과학 번역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또한 매주 포스텍(POSTECH)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에 네이처(Nature)와 사이언스(Science)에 실리는 특집기사 중 엄선해 번역 소개한다. 최근 번역 출간한 책 '핀치의 부리'(2017.03.08.), '자연의 발명'(2016.7.11.)을 비롯해 ‘나만의 유전자’, ‘영화는 우리를 어떻게 속이나’, ‘매혹하는 식물의 뇌’, ‘곤충 연대기’, ‘가장 섹시한 동물이 살아 남는다’, '센스 앤 넌센스', ‘비처방약품치료학’, ‘커뮤너티파마시’, ‘리더에게 결정은 운명이다’, ‘잇 앤 런’, ‘아트 오브 메이킹 머니’ 등 다양한 분야의 서적들을 번역 출간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