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율주행차 본격 시동

- 국내 전자업계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취득... 도로 주행하며 인공지능·딥 러닝 기술 등 개발

samsungmo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시험주행에 이용할 현대자동차 그랜저(HG)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국토교통부는 1일 삼성전자가 신청한 자율주행자동차의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연구개발 중인 딥러닝 기반 시스템이 적용된 자율주행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국내 전자업계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2016년 2월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 허가 제도가 도입된 이래 19번째, 올해 들어 8번째 허가 사례이다.

최초 허가는 2016년 3월 현대자동차이며 그 뒤로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교통안전공단, 한국과학기술원(KAIST), 네이버랩스, 만도 등이 허가를 받았다. 
 
현재 자율주행자동차에 관한 연구는 자동차 업계와 관련 대학뿐만 아니라 정보통신(IT)·전자업계 등이 참여하며 개발 주체가 다변화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자율주행자동차는 기존의 국산차를 개조하여 레이저 반사광을 이용해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하는 기술인 라이다 (LIDAR), 레이더 (RADAR),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를 장착하고, 도로 환경과 장애물 인식 등에 스스로 심층학습을 통해 추론하는 딥러닝 알고리즘 인공지능이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향후 자율주행 알고리즘과, 인공지능·딥러닝이 결합된 차세대 센서와 컴퓨터 모듈 등 지능형 부품을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임시운행 허가 관련 규정을 개정해 운전대와 페달 등이 없는 다양한 자율주행자동차의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고, 의무 탑승 인원도 2명에서 1명으로 줄이는 등 지속적인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의 자유로운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실제 도로환경을 구현한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케이-시티 (K-City)’도 차질 없이 구축 중으로, 올해 하반기 중 고속주행로를 우선 개방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자동차는 자동차·인공지능·정보통신 등 첨단 기술의 복합체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요구된다.”라며 “국토교통부가 중심이 되어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여러 업체와 대학 간 연계·협력을 유도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 수렴해 제도를 개선하고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