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월부터 두바이서 드론 택시 운행

두바이 도로교통청은 오는 7월부터 사람을 태우고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 드론 택시는 운전기사는 없고, 승객이 스마트폰으로 부른 뒤 앞좌석 화면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자동 비행한다. 드론 택시 서비스에 도입할 모델은 중국 떠오르는 드론계의 다크호스 이항 (EHang) 사의 ‘Ehang 184’ 로, 8개(4×2)의 프로펠러를 지닌 자율 비행 드론(AAV, Autonomous Aerial Vehicle)이다. 

Sky taxi Dubai

이 드론은 14.4kWh 배터리를 갖춰 30분 정도 비행하며, 무게는 가벼운 소재로 만들어져 200kg에 불과하지만 최대 120kg을 실을 수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160km이며, 최대 상승고도는 3,500m다. 8개의 모터가 내는 출력은 142 hp/106 kW다. ‘Ehang 184’의 가격은 약 30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드론택시는 두바이 정부가 이미 시험 비행까지 완료한 상태로 관제센터에서 조종을 모니터링 하지만, 드론 자체에 장애물 회피 및 비상 착륙, 비행 상태 진단 등을 직접 수행할 수 있다. 

한편, 두바이 정부는 미래형 운송시스템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오는 2030년까지는 전체 운송수단의 1/4 이상을 자율주행차량 방식으로 바꾸고, 아부다비까지 하이퍼루프 (Hyperloop) 를 연결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