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선배는 ‘역시 선배님’ 후배는 ‘고맙다’

[임정호 기자]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직장 내에서도 선·후배 사이에 천 냥 빚을 갚을 수 있는 말과 천냥 빚을 지게 하는 말이 따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