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도 붙는 애플카”…포르쉐 새시 책임자 영입

- 밍치궈, 프로젝트 타이탄 프로토타입 개발 현대차 'E-GMP' 적용

만프레드 해러(Manfred Harrer)는 포르쉐 전기차 타이칸(Porsche Taycan) 개발에도 참여했다. [출처: Porsche AG] 애플이 최근 포르쉐(Porsche) 섀시 개발 책임자를 영입했다. 이는 애플이 자율주행차량 개발 ‘프로젝트 타이탄’(Project Titan)에 가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새로운 사용자 등록
* TOS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