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웨이모 자율차, 캘리포니아서 택시 허가 취득

- 서니베이 지역에서 서비스 제공…웨이모 직원이 손님 픽업

구글에서 스핀아웃(Spin-Out)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기업 웨이모(Waymo)가 7월 2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주 공공사업위원회(CPUC)로부터 자율주행차량 택시 시범서비스 운영 자격을 취득했다.

이로써 웨이모는 지난해 12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이어 캘리포니아주에서 두 번째 자율주행 택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웨이모는 지난해 10월부터 캘리포니아에서 운전자가 없는 4단계 자율주행차 주행 테스트를 실시했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애리조나에서 운영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사용 배차 서비스인 '웨이모 원(Waymo One)'을 캘리포니아에서도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 웨이모(Waymo) 자율주행차 [출처: Waymo]

IT 매체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서 실시할 '웨이모 원' 서비스는 라이다(LIDAR) 센서를 탑재한 운전자가 없는 재규어(Jaguar) I-PACE 와 크라이슬러 퍼시피카(Chrysler Pacifica) 미니밴 등 EV가 로스앤젤레스 남쪽에 사우스 베이(South Bay) 지역을 달린다.

자세한 서비스 지역은 마운틴뷰(Mountain View), 서니베일(Sunnyvale), 로스알토스(Los Altos), 로스알토스 힐(Los Altos Hills) 및 팔로알토(Palo Alto)를 포함한 서니베이의 제한된 지역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허가 조건은 운전석에는 돌발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운전기사가 항시 탑승해야 한다. 또 승객에게 요금을 받지 않아야 한다. 또한 총 주행거리 및 안전 프로토콜 규정 사항을 CPUC에 보고해야 한다.

따라서 당분간은 웨이모 직원이 손님을 픽업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차 시범 서비스 첫 허가 기업은 웨이모가 아니다. 지난해 12월 죽스(Zoox)가 처음으로 허가를 땄고 포니AI(Pony.ai)와 오토X(AutoX)에 이어 네 번째로 웨이모가 허가를 받았다.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