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LG전자, ‘고객의 더 나은 삶 위한 혁신’ 제시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사장이 CES 2019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AI)은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발표했다. 기조연설에는 국내외 기자, 업계 관계자, CES 관람객 등 3000여명이 참석했다.

또 'LG 클로이 가이드봇'이 박 사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LG 클로이는 CES 기조연설 공동연사로서 무대에 오른 첫 로봇이다. LG 클로이는 무대에서 관람객들의 웃음을 유도하는 등 분위기를 달궜다
 

▲ 박 사장과 CES 2019 기조연설 무대에 함께 오른 'LG 클로이' [LG전자 제공]

이날 박 사장은 '기술이 더 나은 삶을 만들고 있는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지난 100여 년간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가전의 발전으로 집안일로 보내는 시간이 약 75% 줄었지만, IT 혁신으로 인해 수많은 정보들 사이에서 끊임없는 선택을 해야만 하는 '인지노동'의 양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LG전자의 비전은 단순히 AI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도와주는 '라이프스타일 혁신가'가 되는 것"이라며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LG 씽큐를 통해 AI가 가야 할 길을 명확히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LG ThinQ)'가 지향하는 진화·접점·개방을 바탕으로 미래의 AI 기술을 선보이고, 고객들이 삶의 모든 영역에서 AI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G 씽큐는 2017년 말 처음 공개된 LG전자의 AI 브랜드다.

박 사장은 "LG 씽큐는 고객을 이해하도록 진화하고, 고객의 삶과 여러 접점에서 연결되며, 개방을 통해 혁신적인 생태계를 열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집과 사무실, 차량을 넘어 도시 전체에까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며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ES 2019를 주최하는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의 게리 샤피로(Gary Shapiro) 최고경영자(CEO)는 "LG전자는 거의 모든 주요 산업에 영향을 미치는 세계적인 회사로, CES 2019의 서막을 여는 기조연설을 LG가 맡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 삶의 전반에서 AI 혁명이 일어나고 있는 지금 이 시대, LG전자가 '더 나은 삶을 위한 AI'를 주제로 AI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iT뉴스 / 이제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