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 고령화 대비한 AI로봇 ‘첫 공개’

삼성전자가 차세대 인공지능(AI) 프로젝트로 개발된 '삼성봇'과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CES 2019에서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CES에서 로봇을 선보인 것은 처음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전자는 더 많은 사람들이 기술의 진보를 누릴 수 있도록 기기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광범위한 제품군을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연동해 기존에 없던 혁신과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가 7일(현지시간)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CES 2019에서 삼성봇 케어·에어·리테일 세 가지 로봇을 선보인다. 삼성봇 케어는 실버 세대의 건강과 생활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한다. 사용자의 혈압·심박·호흡·수면 상태를 지속적으로 측정하고, 복약 시간과 방법에 맞춰 약을 복용했지도 확인해준다.

또 가족·주치의 등 사용자가 승인한 사람이 스마트폰을 통해 건강관리 일정을 설정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위급 상황 감지 시 119에 빠르게 연락하고 가족에게 상황을 알려준다. 이밖에도 스트레칭 등 집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운동을 제안하거나 선호하는 음악을 들려주고, 일상 대화도 나누며 정서 관리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봇 에어는 집안 곳곳에 설치된 공기질 센서와 연동해 집안 공기를 관리한다. 센서와 연동해 집안의 오염된 위치를 파악하고 로봇이 그곳으로 이동해 미세먼지 등을 청정 관리한다. 삼성봇 에어는 'SLAM(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기술을 통해 실내 지도를 생성해 센서가 알려준 위치로 정확히 찾아간다.

삼성봇 리테일은 쇼핑몰이나 음식점, 상품매장 등 리테일 매장에서 활용될 수 있다. 고객과 음성, 표정으로 소통하면서 상품을 추천하고, 주문을 받거나 결제를 도와주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로봇 전면에 있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상품 정보나 매장 위치를 고객에게 보여주거나 길 안내도 가능하다.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GEMS(Gait Enhancing & Motivating System)'는 근력저하, 질환, 상해 등으로 인해 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재활을 비롯해 일상에서의 거동을 도와준다. 일반인의 근력 강화에도 활용 가능한 차세대 헬스케어 로봇이다.

보행 보조 로봇은 로보틱스 기술을 기반으로 해 보행을 쉽게 하도록 도와준다. 이를 통해 근골격계의 건강을 유지하고, 향상시킬 수 있다. 보행 보조 로봇은 사용자 필요에 따라 고관절, 무릎, 발목 등에 착용해 보행에 관여하는 주요 근육의 부하를 덜어준다.

고관절에 착용하는 로봇(GEMS-Hip)은 걸을 때 20% 정도 힘을 보조해 걷는 속도가 20% 더 빨라질 수 있다. 무릎에 착용하는 로봇(GEMS-Knee)은 관절염 환자, 재활 대상자 등을 위한 장치로 30Kg 이상의 체중 경감 효과가 있다. 발목에 작용하는 로봇(GEMS-Ankle)은 걷는 속도를 10% 가량 빠르게 해 주고, 보행 대칭성을 25% 이상 개선한다.

iT뉴스 / 이제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