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KT와 100억원 규모 블록체인 지역화폐 발행

▲정하영 김포시장(사진 가운데)이 전자형 지역화폐 도입 협약식을 체결후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김포시제공)

김포시가 전국 최초로 약100억원에 달하는 블록체인 기반 카드, 모바일 지역화폐를 도입한다. 발행·유통되는 지역화폐는 2019년 상반기 김포시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이용될 수 있다. 

김포시는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KT, KT 엠하우스와 ‘김포시 전자형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김포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자형 지역화폐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의 범위와 역할을 담았다. 앞으로 김포시, KT, KT 엠하우스는 기술, 행정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지역화폐는 특정지역 안에서만 발행해서 유통되는 화폐를 말한다. 김포시는 다른 지방정부에서 발행하고 있는 종이형 지역화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카드형과 모바일형을 병행 발급할 예정이다. 

카드형은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카드 단말기가 있는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모바일형은 별도로 앱을 설치해 QR코드를 발급받은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대형마트, 백화점, 유흥업소 등은 가맹점 가입이 제한된다.

김포시는 지역화폐 사용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지급되는 청년배당, 산후조리비, 공무원 복지포인트 일부를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수당 지급 외 지역화폐 구입시 할인율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발행 시기는 내년 상반기가 목표다. 
 
무엇보다 김포시 지역화폐는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블록체인 기반의 태환이 가능한 전자형 지역화폐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지역화폐에 적용해서 해킹 위험을 낮추고 실시간으로 사용내역 추적이 가능하도록 설계해 부정유통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간 선물하기, 기부하기 등 여러 가지 부가서비스 기능을 탑재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의 지역자원이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가지 않고 소상공인의 실질적 매출증대로 이어질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김포시 지역화폐가 지역경제의 성장기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초당 10만 개의 거래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고 금융, 데이터 저장, 인증, 에너지 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 영역으로 확대 적용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IT뉴스 / 민두기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