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스마트폰 점유율 2위… 애플 잡고 삼성 추격 중

삼성-애플 1, 2위 구도 처음 깨져...삼성 4.9%p 바짝 추격

▲ 스마트폰 세계 시장 점유율은 삼성과 화웨이, 애플이 각각 20.4%,15.5%,11.8%를 기록했다. 뒤이어 샤오미와 오포가 각각 9.1%, 8.6%를 기록하며 4, 5위에 올랐다.

화웨이가 애플을 제치고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2위에 올랐다. 점유율 1위인 삼성전자와 격차도 4.9%p로 좁혔다. 삼성·애플 1·2위 구조가 무너진 것은 2010년 2분기 이후 처음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스틱스(SA)은 31일(현지시각) “올해 2분기(4~6월) 화웨이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5420만대를 판매했다. 시장 점유율은 15.5%로 애플을 처음 추월했다”고 보도했다. 

스마트폰 세계 시장 점유율은 삼성과 화웨이, 애플이 각각 20.9%, 15.8%, 12.1%를 기록했다. 뒤이어 중국 샤오미와 오포가 각각 9.1%, 8.6%를 기록하며 4, 5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점유율 상위 5개 기업 중 유일하게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불안한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은 2분기 7150만대를 판매하는 데 그쳐 1년 전보다 판매량이 800만대나 줄었다. 

화웨이의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은 41.1%p, 점유율은 4.8%p 증가했다.

1일(현지시각) 시장조사업체 IHS마킷(IHS Markit)에 따르면, “화웨이가 세계 최초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 P20 시리즈를 통해 이미지를 고급화했고, 높아진 브랜드력을 바탕으로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판매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북미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성장세를 유지했으며, 특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10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도 "프리미엄 제품인 P20 시리즈와 중저가 시장에서 아너(Honor) 브랜드가 성공한 결과"라고 분석했고, IT 전문매체 BGR은 “화웨이가 전략 스마트폰 P20 시리즈로 세계 최대 스마트폰 생산업체인 삼성전자를 위협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풀 스크린과 지문인식 센서 등 첨단 기능을 갖춘 '갤럭시 S10'을 내년 초 출시할 예정이다. 화웨이는 갤럭시 S10보다 한발 앞서 ‘메이트 20’을 출시할 것이라고 BGR은 전했다. 

화웨이는 오는 31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8’에서 하반기에 출시하는 제품 라인업인 ‘메이트 20' 시리즈를 공개한다. 메이트 20은 지문인식 센서 등 갤럭시 S10 못지않은 첨단기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GR은 “화웨이가 메이트 20의 조기 출시를 통해 갤럭시 S10에 앞서 시장을 선점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화웨이가 스마트폰 점유율 2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연말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을 선보여 물량뿐 아니라 기술력에서도 삼성전자와 애플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올해 9월 애플의 신규 아이폰 3종이 출시될 경우 화웨이의 2위 자리는 그리 오래가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IT뉴스 / 이새잎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