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중학생 3500명 무상 코딩 교육 지원

▲ 자료: LG CNS

LG CNS(대표 김영섭)가 올해 자유학기제를 실시하는 중학생 3500명을 대상으로 코딩 교육 프로그램인 ‘코딩 지니어스(Coding Genius)’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LG CNS는 올해부터 중등 SW 교육 의무화가 시행됨에 따라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코딩 지니어스’를 지난해 20회, 2700명 대상에서 올해 30회, 3500명 대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코딩 열풍에 따른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 중학교 학생들뿐만 아니라 도서산간지역 및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도 코딩 교육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직 교사를 대상으로 코딩 연수를 진행하고 학부모들에게도 SW 교육의 필요성과 자녀의 코딩 학습법 등의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 자료: LG CNS

‘코딩 지니어스’는 재능 기부를 자원한 LG CNS 임직원 100명과 대학생 자원봉사자 50명이 노트북 80대와 로봇 장비 25대를 갖추고 학교에 직접 찾아가 중학생들에게 코딩을 가르쳐 준다. 

하루 6교시 동안 △JAVA 프로그래밍 기초 이해 △레고 EV3 로봇 실습 △스마트폰 앱 만들기 등을 실시하며 LG CNS의 스마트 교통카드 솔루션을 적용해 자율주행버스 시스템을 직접 구현해보는 등 청소년들이 코딩의 작동 원리를 쉽게 이해하고 컴퓨팅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코딩 지니어스’는 서울대 컴퓨터공학부와 한양대 교육공학과 전공 교수의 철저한 사전 감수를 통해 양질의 프로그램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 ‘자유학기제 우수사례 교육부장관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우수 코딩 교육 프로그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코딩 지니어스’ 대학생 자원봉사자 모집은 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LG CNS가 2014년 진행한 방과 후 코딩 교육 ‘LG CNS 스마트 아카데미’에서 수업을 받았던 고등학생이 대학생 자원봉사자로 지원하여 교육의 선순환을 보여준 좋은 사례다. 

대학생 자원봉사자 50명은 LG CNS 임직원 강사를 보조해 학생들에게 코딩을 가르치고 실습을 도울 예정이다. 

LG CNS는 코딩 지니어스가 단순 암기에서 벗어난 참여 유도형 수업으로 청소년들이 SW의 개념과 원리를 이해할 뿐 아니라 협동심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많은 청소년들이 코딩 교육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동아리 지원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