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워치, 당뇨병 진단 85% 정확도 감지

당뇨 환자에게는 무 채혈 연속 혈당 측정은 꿈의 기술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애플 워치(Apple Watch)가 심박 수 체크 기능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통해 당뇨병을 발견할 수 있음이 입증됐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카디오그램(Cardiogram) 공동 창업자 브랜든 벌링거(Brandon Ballinger)와 존슨 시에(Johnson Hsieh)는 “최근 연구결과 애플 와치의 당뇨검사 정확도가 8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카디오그램과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가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 애플 워치 사용자 총 1만4,000명을 대상으로 심장박동 수 센서를 이용해 462명이 당뇨병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이번 연구는 무채혈로 센서와인공지능(AI) 기반 알고리즘을 적용한 대규모 연구 결과다.

▲ 출처: Apple

연구팀은 1만4,000명의 3만3,628개의 주간 건강 데이터를 수집해 당뇨병, 고혈압, 수면 무호흡증, 심방세동, 고콜레스테롤의 유무에 따른 샘플로 딥하트(DeepHeart)를 학습시켜 사용했다. 이는 당뇨병과 신체의 자율신경계 사이의 상관관계를 통해서 딥하트가 심박수로 당뇨병을 감지했다.
 
앞서 카디오그램 연구팀들은 AI기반 알고리즘을 통해 애플워치의 심박 센서 데이터를 활용, 심방세동, 고혈압, 수면 무호흡증을 발견했는데, 비정상 심장박동은 최고 97%의 정확도로 감지해낼 수 있으며, 고혈압은 82%, 수면 장애는 90%에 달하는 정확도까지 발견했다. 이제는 ‘당뇨’까지 탐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연구팀은 “심박수를 통해 지금까지 발견한 질병 이외에도 다양한 질병을 진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예방의학의 중요성이 날로 중요시되는 가운데, 헬스케어 지원기능이 탑재된 애플워치 등 스마트워치, 웨어러블 스마트기기가 우리의 삶과 건강의 질 향상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임이 틀림없다.

한편, 지난해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이 무채혈 혈당 측정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비밀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손목 피부에 빛을 투사해 혈당을 측정하는 광학 센서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생전에 스티브 잡스는 산소 농도와 맥박, 혈당 등 각종 생체신호를 수집하기 위해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러블 스마트기기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었다.

전 세계 수천만 당뇨병 환자들에게 꿈의 기술로 평가될 헬스케어 기능이 탑재된 애플 워치가 다시 한번 세상에 주목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