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상점 ‘아마존 고’ 일반인 공개

 

▲ 사진출처: Amazon.com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아마존이 2016년 12월에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험한 AI 기반 미래 스마트 식료품 가게 ‘아마존고(Amazon Go)’를 시애틀에서 일반인들에게 실제 매장을 열었다.

아마존고 시험운영은 소매 매장의 미래를 보여주며 아마존의 기술과 주가를 한층 올린 사례로 전 세계 이목을 끌었다. 

아마존고라고 불리는 이 소매 매장은 전통적인 마트나 슈퍼마켓처럼 운영되지 않고 아마존고 앱 하나로 디지털 장바구니를 사용해 계산대에서 기다리지 않고 매장을 나올 수 있다. 여기에는 컴퓨터 비전, 자율주행, 머신러닝,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최첨단 기술들을 융합 적용했다. 

소비자들이 아마존고 앱으로 상품 QR코드(Quick Response)를 스캔하고 상품을 디지털 장바구니에 저장하게 되면 자동으로 소비자 구매 상품과 구매패턴을 인식하게 된다. 이는 아마존고가 전통 매장과 달리 또 다른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직원이 없는 매장으로도 불리는 아마존고는 오프라인 유통업계에 자동화 시스템을 접목하며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약 1년간의 직원 대상 시험 운영을 마치고 일반인들에게도 오픈한 매장은 약 170㎡(50여 평)에 달하며, 시애틀 아마존 본사 건물에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앞으로 1000㎡∼3,700㎡ 수준의 로봇이 운영하는 미래형 마켓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아마존 내부 회사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10년 동안 미국 전역에 2,000개의 식료품점을 만들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온라인 전자상거래를 통해 이미 미국 전역의 백화점 산업 지형을 바꾼바 있는 아마존은 대중들에게 인공지능 기반 최첨단 기술이 가장 잘 적용된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아마존 고를 통해 일반 소매점 등 또 다른 유통업계의 지각을 흔들고 있다. 

아마존은 오프라인의 소비자 구매 관련 핵심 데이터들을 수집하고 이를 소비자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온·오프라인 유통업을 아마존 중심으로 재편하고 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