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센서 시장, 2020년 70% 성장 전망

홍채 스캐너, 3D 센싱, 자이로스코프, NFC 등 스마트폰 센서시장이 2020년까지 약 70% 성장할 전망이다. 또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저가 스마트폰에도 일반적으로 탑재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에 판매된 스마트폰에 탑재된 센서의 수는 총 60억 개가 넘으며, 2020년에는 100억 개 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스마트폰에는 다양한 종류의 센서가 탑재되어 다수의 기능을 제공하며 사용자 만족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일부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경우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및 기타 다른 센서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이미 15개가 넘는 센서를 장착하고 있다.

가속도계, 나침반, 자이로스코프, 주변광원센서(ALS)와 같은 센서들은 이미 $50 이하의 저가 스마트폰들을 포함해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는 네비게이션, 게임, 증강현실(AR), 배터리 수명 증가 등 여러가지 면에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생체 인식 기반의 센서들 역시 최근 몇 년간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수가 대폭 증가했는데, 2018년에 판매될 스마트폰의 10억 대 이상이 지문 인식 센서를, 4억 대 이상의 스마트폰이 안면 인식 기반의 잠금 해제 센서 솔루션을 적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하트 레이트(Heart Rate), SpO2와 같은 건강 관련 센서들은 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도입되고 있으며, 삼성이 자사의 S Health 기능 개선을 위해 센서를 활용하는 것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을 수 있다. 다른 브랜드에서도 자체적인 웨어러블 전략에 따라 이들 센서를 활용하고 있는데, 이와 같은 특별한 센서의 도입은 제품의 단가 상승으로 이어져 일부 업체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Sensor-Penetration-in-Smartphones카운터포인트의 박진석 연구원은 “안면 인식에서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몰입형 게임, 디지털 지불방식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용도에 활용된 홍채 스캐너, 3D 센싱, 자이로스코프, NFC를 올해 가장 인기있는 센서로 꼽을 수 있으며, 2020년에는 판매되는 스마트폰의 두 대 중 한 대가 NFC 솔루션 또는 자이로스코프를 탑재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진석 연구원은 또 “2017년 자이로스코프 판매량 증가를 견인한 Top 3 브랜드로 애플, 삼성, 샤오미를 꼽을 수 있으며, 이들이 전체의 60%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삼성, 애플, 화웨이가 NFC 기반의 스마트폰 판매량의 83%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를 요약하면 상위 다섯 개의 브랜드가 각자 디바이스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다양한 활용도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 정책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