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 잃고 꼬리 내린 이통사, “단말기 가격도 인하해야”

- “경영악화, 투자위축” 앓는 소리 안 통했다

정부가 국민들의 통신비부담을 줄이기 위해 통신비인하 정책을 추진하자 SKT, KT, LGU+ 등 이동통신 3사는 경영악화와 투자위축을 내세우며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반발했지만, 이통3사가 연간 수조원의 영업이익을 올리고 10조원이 넘는 현금수익을 거둬들이고 있는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