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텐서플로우 모임, ‘머신러닝캠프’ 모집

- 구글 수석 연구원 제프딘, 텐서플로우 기술 책임 라잣 몬가 등 참여

ml

카카오와 텐서플로우 (TensorFlow) 한국사용자 모임이 오는 7월 3일부터 28일까지 제주에서 인공지능(AI) 기술 활성화를 위한 ‘머신 러닝 캠프 제주 2017’를 개최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머신 러닝 캠프 제주’는 카카오브레인, 구글, 제주도, 국립 제주대학교, 제주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진행하는 행사로, 인공지능(AI)에 관심 있는 국내외 학생/일반인을 대상으로 4월 20일까지 모집한다.

캠프의 키노트 연사로는 뉴욕대(NYU) 조경현 교수, 미시건대(MU) 이홍락 교수, 구글 수석 연구원 제프 딘(Jeff Dean), 구글 텐서플로 기술 책임 라잣 몬가(Rajat Monga)등이 참여해 최신 AI기술에 대해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캠프 기간 동안 참가자들과 연구를 진행할 멘토단은 카카오브레인의 김남주 연구 부분 총괄과 홍콩과학기술대(HKUST) 김성훈 교수 등 국내외 유명 연구자들로 구성했다.

최종 선정된 20인의 참가자들은 한 달간 제주대학교와 카카오 본사 건물에서 합숙하며 딥 러닝/머신 러닝 전문가들과 함께 텐서플로우를 이용해 자신만의 머신 러닝 프로그램을 처음부터 끝까지 개발하게 된다. 특히 생활비, 항공료, 숙식과 구글 클라우드 이용권 등 300만 원 상당의 지원도 받을 수 있다. 국적, 성별, 나이와 무관하게 지원할 수 있으나 텐서플로우, 딥 러닝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와 연구 경험이 있는 지원자를 우대할 방침이다.

카카오브레인 김남주 연구 총괄은 “참가자들은 국내외 정상급 머신 러닝 전문가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머신 러닝 전문가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브레인은 '오픈과 협력을 추구하고 AI 발전에 공헌한다'는 목표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인공지능 기술 보급과 연구 활성화를 위해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제주에서 정기적으로 머신 러닝 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머신 러닝 캠프 제주 2017'에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캠프 공식사이트(http://mlcampjeju.kakao.com) 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