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7년 상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 40개 선정

samsung news

삼성전자가 연구비를 출연해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이 2017년 상반기 지원과제 40개를 선정했다. 

이 사업은 2013년에 시작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의 3개 연구분야에 10년간 총 1조5천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에서 지원하는 기초과학 분야에서 18개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에서 운영하는 소재기술과 ICT 분야에서 22개 과제로,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수면 상태와 노화의 과정에서 뇌 건강 유지를 조절하는 메커니즘 연구’(KAIST 정원석 교수) 등 18개 과제가 선정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차세대 저전력 메모리 소자 연구’(성균관대 양희준 교수)등 7건이,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는 ‘비디오 시청시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시청자가 원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연구’(연세대 김선주 교수)등 15건이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2013년 8월부터 지원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총 312개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3개 연구분야에 대한 자유공모 과제를 연중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고 있으며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서면·발표 심사를 통해 연구 독창성과 탁월성을 중심으로 평가해 1년에 두 차례 2회 상·하반기별로 지원 과제를 선정하고 있다. 

한편 올해 하반기 지원 과제는 7월 25일 서면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9월 28일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자유공모 이외에도 매년 국가적으로 필요한 미래기술분야를 지정해 해당 분야의 연구를 지원하는 ‘지정테마 과제공모’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지정테마는 산업계와 학계 추천을 통해 △차세대 반도체 재료와 소자 △스마트 머신(Smart Machine)을 위한 인텔리전스(Intelligence) 분야가 선정됐다. 

지정테마 과제 제안서는 4월 25일부터 5월 6일까지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7월 11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