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전국 2900여개 산 등산로 데이터베이스(DB) 공개

산림청이 전국 2900여개 산의 3만 3000km에 달하는 등산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민간에 개방했다.

현재까지 등산로 조사가 완료된 전 구간 정보를 개방한 것으로, 자료는 산림청 누리집과 공공데이터 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 누리집(www.forest.go.kr) ▷정부3.0정보공개 ▷데이터개방 ▷공공데이터 개방목록 ▷휴양문화▷등산로정보. 또는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 ▷등산로(산림문화·휴양정보).

sanlim
▲ 신규 등산로DB 구축(산청군 구곡산 사례 – 붉은색 설명 구간)

산림청은 국내 등산 인구 증가와 스마트기기 사용에 따른 대국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등산로 DB 개방에 나섰다. 특히, 등산로 DB는 행정자치부가 선정한 국가중점개방테이터 10대 분야로 3년에 걸쳐 3만 3000km의 DB가 구축, 개방되었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지난 2013년부터 5개 지방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측한 등산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해 왔다.

개방 정보는 등산로 좌표(노선 정보), 입구(시작점), 출구(끝점), 구간별 거리, 산행시간, 난이도 등이다.

최근에는 국민의 안전한 산행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안전처, 지자체 등과 협업해 위치표지판 등 산악안전 지점정보(6976개)를 추가 구축해 구조 요청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개방된 데이터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지도 서비스에 활용되어  국민들이 등산로 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민간 기업들이 등산 앱 개발 등을 서비스 하는 데 적극 활용됐다.

류광수 기획조정관은 "정부 3.0 공공데이터 개방은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원천 데이터를 민간에 제공하고, 민간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융합해 사업화와 일자리 창출을 돕는다."라며 "앞으로도 공공데이터의 지속적인 개방과 품질 개선을 통해 국민에게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민두기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