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시각장애인 홀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성공

 

구글 자율주행차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회사 ‘웨이모(Waymo)’가 자율주행차 시장 점유를 위한 경쟁이 본격화 됐음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웨이모는 13일(현지시간). 시각 장애인인 스티브 마한 (Steve Mahan) 전 산타 클라라 밸리 블라인드 센터 CEO가 텍사스 주 오스틴 공공도로에서 세계 최초로, 운전자도 없고 운전대도 없으며 브레이크 페달도 없는 완전 4단계 혹은 5단계의 무인자동차 프로토타입을 타고 완전 자율운행을 무사히 마쳤다고 밝혔다.

구글은 같은 날 자율주행차의 수익창출을 목적으로 12번째 사업부를 모회사 알파벳을 통해 스핀오프(spin-off)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