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바이츠만 연구소 핵심 원천기술 100여개 국내 중소기업에 이전

세계 5대 기초과학연구소 중 한 곳인 이스라엘 바이츠만 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가 핵심 원천기술 100여 개를 우리 기업에 이전한다.  

한국-이스라엘 산업연구개발재단은 23일 이스라엘의 바이츠만 연구소 및 요즈마 그룹(The Yozma Group)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바이츠만 연구소는 보유하고 있는 핵심 원천기술을 한-이스라엘 재단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이전하게 된다.  

바이츠만 연구소는 전 세계 다수 기업들에게 원천기술을 이전해 큰 성과를 낸 바 있다.

일본의 한 업체는 클로렐라 시장의 침체로 전체 매출이 크게 감소해 어려움을 겪던 중 바이츠만 연구소로부터 비타민 A를 추출하는 원천기술을 이전받아 상용화에 성공해 18만여 명의 고객을 보유한 일본의 대표적 건강보조식품 회사로 성장했다. 

독일의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Merck)는 다발성경화증 치료제 핵심기술을 이전받아 증상의 30% 이상을 경감한 치료약을 상용화해 2014년 한 해 동안만 18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이스라엘 재단은 바이츠만 연구소가 국내기업에 이전하기로 한 100여 개 원천기술을 올해 말까지 분야별로 데이터베이스화해 홈페이지(www.koril.org)에 공개하고 기술이전 절차와 주의사항 등 세부 정보를 알려줄 콜센터(02-6009-8248)도 운영키로 했다.  

이스라엘 벤처캐피털인 요즈마 그룹은 원천기술 이전을 추진하는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자금 지원, 컨설팅,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한다. 


바이츠만 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
화학자이자 이스라엘 초대 대통령인 하임 바이츠만(Chaim Weizmann, 1874~1952)이 1934년 설립한 연구소이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외곽에 위치하고 있으며 독일 막스플랑크, 프랑스 파스퇴르 등과 함께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에 포함된다. 총 2,600여 명의 교수, 연구원, 대학생들이 컴퓨터 · 수학 · 물리 · 생물학 · 화학 등의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연구소는 연구자에게 자율권을 주어 실적에 얽매이지 않고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연구소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성과를 내고 있으며 1년에 평균 100여 건의 특허를 내고 그중 30%가 기술이전, 사업화로 이어진다. 대표적인 연구 성과로는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인 코박손(Copaxone)이 있다. 연구소는 이스라엘 제약회사인 테바(Teva)에 1996년 코박손 기술을 이전한 후 2억 달러 이상의 기술이전료를 받았다. 이 밖에도 주사제 레비프(Rebif), 표적항암제 얼비툭스(Erbitux) 등도 엄청난 기술이전료를 벌어들였으며 기술료 수입의 40% 정도는 연구 개발자에게 지급된다.

한편 이 연구소 출신 학자로는 2013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아리에 와르셸(Arieh Warshel), 마이클 레빗(Michael Levitt) 등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Weizmann_accelerator
▲ 바이츠만 과학 연구소에 있는 가속기

[민두기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