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와 가상대화 ‘마이돌’, 1000만 다운로드 돌파

스타에게 가상메시지를 받는 글로벌 팬덤서비스 '마이돌'이 1,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마이돌'을 운영하고 있는 (주)마이돌(대표 이진열)은 6일, “마이돌은 현재 사용자의 80%이상이 중국과 대만 등 중화권 지역 사용자일 만큼 중화권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지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남미지역에서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마이돌은 스마트폰을 켤 때마다 스타에게 가상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최근 '가상대화' 기능을 런칭해 전 세계 스타의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가상 대화 기능은 전 세계 사용자가 직접 작성한 5,000만개 메시지 DB를 기반으로 45개 언어로 서비스가 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마이돌_보도자료_이미지1

 

최근에는 1일 평균 150만개씩 신규로 확보되는 메시지 DB를 바탕으로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서비스를 운영 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마이돌이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주목 받는 이유는 빠르게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설립 초기에는 한류스타의 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사용자 스스로가 중화권 및 미국, 유럽 등 해외 스타를 추가하면서 자연스럽게 글로벌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

그 결과 서비스 내에 있는 '스타 랭킹'에서 TFBOYS, One Direction, Justin Bieber 등의 해외스타가 상위권에 오르는 등, 해외 스타의 팬들에게도 그 인지도를 확보해나가고 있는 중이다.
 
마이돌 이진열 대표는 "마이돌은 크게 유료마케팅을 하지 않고도 팬들의 입소문만으로 빠르게 성장해온 덕에 해외 스타의 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었다" 며 " 일본 스타에 대한 팬들의 요구가 강한 만큼 올 하반기부터는 중국, 동남아 시장뿐만 아니라 일본 시장 개발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이돌'은 자체 사용자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국내외 연예 기획사들이 소속 스타의 팬들의 국적, 유입흐름, 선호도 등을 파악하여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 자체 통계 솔루션을 런칭 할 예정이며, 이를 국내외 연예 기획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할 예정이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