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새로운 명칭은 ‘IMT-2020’

4G보다 전송속도가 20배 빠른 5G 이동통신의 국제표준 청사진과 로드맵이 담긴 비전 초안이 우리나라 주도로 채택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10~18일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파부문(ITU-R) 이동통신작업반(WP5D) 회의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의 새로운 명칭, 핵심성능 요구사항에 대한 청사진을 담은 비전 초안 및 2020년까지 이를 구현하기 위한 5G 이동통신 표준을 완료하는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ITU는 국제주파수 분배 및 전파기술·전기통신망 표준화를 논의하는 정부 중심의 국제기구로, 그 중 전파부문(ITU-R) 산하 이동통신작업반(WP5D)에서 이동통신용 주파수 및 표준에 대해 논의한다.

 

1
ITU가 정의한 5G 비전. 5G 이동통신의 핵심 성능 지표는 총 8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이번 회의에는 미래부, 국립전파연구원, 학계, 산업계 12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가했다. 3세대(IMT-2000), 4세대(IMT-Advanced)와 같은 5G 이동통신의 명칭과 관련해 “IMT-2020”과 “IMT-2020connect”가 경합했으나, 다수의 국가 및 산업체가 “IMT-2020”을 선호해 “IMT-2020”으로 명명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10월 제네바에서 열리는 ITU 산하 전파통신총회에서 최종 승인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합의된 비전에 따라 5G가 실현되면 최대 20Gbps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고 1km² 에 약 100만개의 기기들에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한 기지국내 어디에서도 사용자들은 100Mbps 이상의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초고화질(UHD) 영화 1편을 10초 이내에 내려 받을 수 있고, 실시간 가상현실 영상콘텐츠 이용, 홀로그램 활용 서비스 및 모든 기기가 하나로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스마트 홈·스마트 오피스를 경험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서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2017년부터 5G 후보 기술을 접수하는 표준화 일정을 합의함에 따라 국내에서 개최되는 2018년 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후보기술로 시범 서비스를 시연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국제표준화에서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5G 비전과 표준화 일정은 7월 ITU 산하 지상통신연구반 회의에서 채택되고 이후 2개월간의 ITU 회원국(193국)의 회람을 거쳐 최종 승인될 전망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제안을 토대로 5G 비전과 표준화 일정이 합의된 것은 우리나라가 세계 이동통신분야 기술력과 정책을 선도하고 있음을 입증한 것으로 합의 내용이 차질 없이 승인될 수 있도록 국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본격적으로 전개될 5G 표준화에 우리나라 기술이 반영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평창올림픽에서도 성공적인 5G 모범사례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두기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