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음성비서 ‘에코’ 공개…시리 보다?

KeyFeaturesDevice

애플(Apple)의 클라우드 기반의 음성비서 시리(#Siri)와 맞먹는 아마존(Amazon)의 알렉사(Alexa)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인 에코(Echo)6일 공개됐다.  

에코는 충전해야 하는 배터리가 아니라 교류(AC) 전원을 쓰는 거치형 제품이라는 점이 가장 주목할 만한 특징이다. 에코의 브레인(Brain)은 아마존 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에서 돌아가는 클라우드 기반의 학습 기능(Self-Learning)이다.  

따라서 사용자가 에코를 많이 쓰면 쓸수록 사용자의 말하기 패턴(speech patterns), 어휘(vocabulary), 개인적 선호(personal preferences) 등을 잘 파악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이 점이 매우 중요하다. IoTIoB핵심은 학습기능의 소트프웨어다. 연결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물들이나 생체기기들이 서로 군집학습지능이 있어야 결국 손을 쓰지 않고 이용할 수 있는 핸즈 프리(Hands-Free)가 되어야 한다. 

 

 

이 제품은 높이 23.5cm, 지름 8.3cm인 원통형이며 색깔은 검은색이다. 이 제품에는 7개의 마이크(seven microphones)가 달려서 어느 방향에서 목소리가 들려오더라도 잘 인식할 수 있으며, 이 제품으로 음악을 틀어 놓은 상태에서도 노이즈 캔슬링(noise cancellation) 기능을 이용하면 사용자의 명령을 인식할 수 있다.  

에코는 블루투스가 탑재돼 있어 스마트폰이나 테블릿에서 Spotify, iTunes, Pandora의 음악을 스트리밍하여 들을 수 있다. 애플의 iOS, 구글의 안드로이드, 아마존 파이어 OS 등의 스마트폰/테블릿이나 윈도우즈 데스크탑에서 아마존 에코 앱을 다운받으면 집 밖에 있더라도 원격 조종을 할 수 있어 알람, 음악, 쇼핑리시트를 관리할 수 있다. .

정가는 199 달러(217천 원)이지만 아마존 프라임 회원은 99 달러(107천원)에 구입할 수 있다. 다만, 아직 일반 판매는 되지 않으며, 구입을 원하는 고객은 아마존에서 초대장을 신청해서 받아야만 가능하다.  

유투브 동영상을 보면 시리보다 똑똑한 것으로 보이며, SmartHome을 구현하는 좋은 사례다.

 

[아스팩미래기술경영연구소]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대표 미래학자인 차원용 박사가 이끄는 지식경영교육 연구소이다. 정보기술, 나노기술, 바이오기술, 에너지기술, 물자원기술, 식량기술 등을 연구하며, 특히 이들 학문과 기술의 융합을 연구하고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