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봇 ‘치타’ 김상배 MIT 교수 영입

- 2006년 타임 선정 최고 발명품 '스티커봇'도 연구 결과 등 로봇분야 권위자

▲MIT 김상배 교수
네이버랩스가 '치타(Cheetah)' 로봇으로 유명한 김상배 MIT 기계공학부 교수를 기술 고문(Technical Consultant)으로 영입했다.

MIT 생체 모방 로봇 연구소(Biomimetic Robotics Lab)를 이끄는 김상배 교수는 4족 보행 로봇 전문가이자, 누적 논문 인용 건수가 6천여 건이 넘는 세계적인 로봇 권위자다.

2006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발명품'에 꼽힌 '스티키봇' 역시 김상배 교수의 연구 결과물이다.

김상배 교수는 네이버랩스의 기술 고문으로써, 다양한 기술 프로젝트들에 대한 △기술 컨설팅과 △엔지니어 육성 및 관련 분야 인재 발굴 등에 적극 힘쓸 계획이다.

지능형 자율주행 머신 플랫폼을 위한 공간 매핑부터, 로봇과 사람의 인터랙션(HRI)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를 자율화(Autonomous)하기 위해서는 자율주행 기술과 함께 로봇 분야의 요소 기술들 역시 필수적이다.

실제 먼저 인도(Sidewalk) 공간을 매핑하기 위한 네이버랩스의 코멧(Comet) 프로젝트에는 네이버랩스와 MIT가 산학협력으로 개발한 치타3와 미니 치타를 활용할 예정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새로운 기술 고문 김상배 교수의 합류를 계기로 그간 축적한 기술 역량들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원천 기술 또한 지속해서 확보하기 위해 역량을 더욱 집중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