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AI 기반 부분 자율주행 기술 최초 개발

- 운전자 주행성향 학습하는 머신러닝 알고리즘 적용, 가속과 앞차거리 유지 시 이질감 완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공지능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을 최초 개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공지능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