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4천억 투자하는 ‘서울 스마트시티’

- 서울 전역에 5만개 IoT센서 데이터 수집…2022년까지 총1.4조원 투자

서울시가 2022년을 목표로 총 1조 4천억 원을 투자해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든다는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기자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정보화'라는 이름으로 제공한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