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IT 첨단분야 기술 국제 수준

북한이 IT 첨단 분야인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기술 수준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숙명여대 문형남·곽인옥 교수팀이 지난 13일 성균관대에서 열린 '2019 경제학 공동학술대회'에서 국내외 및 북한 언론 매체 자료와 중국 등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 IT기업 자료 등 다양한 사례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북한 ICT 기술 수준 평가'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 지난 13일 성균관대에서 열린 '2019 경제학 공동학술대회' 발료 자료 '북한 ICT 기술 수준 평가' 내용 중 한 장면 [문형남 교수팀 제공]

북한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분야 개발을 수년 전부터 하고 있고, 그 수준이 국내 기업이나 국제적인 수준에 뒤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북한은 인식 분야 기술이 우수하다. 한글 자동인식 프로그램의 인식률은 95%로 높은 수준이며, AI를 이용한 장기 게임(조선장기)와 바둑(은바둑) 프로그램은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오는 4월 18일부터 25일까지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북한은 이미 2016년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 솔루션을 개발한 바 있다. 북한은 이 국제 컨퍼런스 참여와 관광까지 묶은 여행 상품을 개발해 현재 해외 참가자들을 모으고 있다.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분야에서도 2016년부터 관련 솔루션 개발 등 다양한 사례를 찾을 수 있다.

북한 IT기업 A사는 컴퓨터시각과 기계시각,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연산 네트워크, 매몰형 기술 분야 등에 박사 11명과 석사 52명 등을 포함해서 100여명의 인력이 첨단 분야의 국제적인 수준의 소프트웨어와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IT 분야 중 컴퓨터시각 기술을 활용한 비디오보안체계와 지능교통 검측체계가 우수해 중국 및 해외 기업들이 사용하고 있다. 또한 인식 분야 기술이 뛰어나 지문인식, 차량번호 식별, 컨테이너 번호 식별, 컨테이너 수송차량 번호 식별 등의 기술을 적용한 사례도 많았다. 또 컴퓨터 시각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인원계수기와 얼굴 식별도 제품화된 사례도 있다.

2년 전 '4차 산업혁명과 북한'이라는 저서를 발간한 바 있는 문형남 교수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북한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의 첨단 분야 기술이 뛰어나므로 우리 정부와 기업은 남북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이를 통해 상호 기술 교류를 하면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강조했다.

iT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