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탈북 학생들 ‘탈북민닷컴’ 개설 운영

[IT News 유재환 기자, ebiz@itnews.or.kr] 건국대에 재학 중인 탈북 학생인 강디모데(가명, 27, 커뮤니케이션학과 3) 학생과 신호명(32, 경영학과 3) 학생이 학교 친구들과 함께 지난 3월부터 온라인 탈북자 커뮤니티 ‘탈북민닷컴’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두 학생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느끼는 심리적 외로움은 경제적인 문제에 못지않게 남한 적응에 큰 장벽이 되고 있다”며 “온라인상에 소통의 장을 만들어, 서로 어려운 점에 대해 얘기하고 격려하게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탈북민닷컴에는 많은 탈북민과 탈북민에 관심을 갖고 있는 일반인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탈북민수기’ ‘정착경험담’ 등 다른 탈북민들의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을 통해 자신의 어려움이나 고민에 대해 글을 올리고, 따듯한 격려와 위로, 실질적인 조언을 해주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특히, 남한에 정착해 살아가는 탈북민들의 모습을 담은 ‘탈북민영상’은 가장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두 학생은 탈북민의 정착에 어려움을 겪게 하는 원인 중 하나로 일반인과 탈북민이 서로에 대해 갖는 선입견을 꼽았다. 또 “탈북민들이 직장이나 일상생활에서 실수를 지적받을 때 ‘자신이 탈북민이라서 차별을 받는다’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며 “탈북민닷컴이 이러한 오해를 해소하고 서로간의 거리를 좁혀나가며 이해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건국대 탈북민 학생들은 인턴 활동, 아르바이트 등으로 바쁜 와중에 수업시간에 배운 웹사이트 관련 기술을 활용해 직접 커뮤니티를 만들었고, 자비를 들여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강 학생은 “더 많은 사람들과 자유롭게 대화하기 위해 운영에 제약이 따르는 포털사이트의 카페나 블로그가 아닌, 독자적인 웹사이트를 만들었다”며 “많지 않은 월급으로 웹사이트를 운영하느라 정착금도 일부 사용했지만, 같은 탈북민을 돕고, 남북한의 화합을 위해 일한다는 보람 때문에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제목으로 사용된 ‘탈북민’이라는 단어는 이들의 긴 고민을 통해 만들어졌다. 신호명 학생은 “흔히 탈북한 사람을 이르는 ‘새터민’이라는 단어는 우리 사회의 일원이라는 느낌을 주지 못하고, 법적 용어인 ‘북한이탈주민’은 마치 도망자와 같은 어감”이라며 “탈북(脫北)이라는 객관적인 사실에 기존의 ‘자(者)’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민(民)’을 붙이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어려움 속에서 탈북민닷컴을 운영하는 두 학생들은 “전체 회원 가운데 남한사람이 반, 탈북민이 반”이라며 “커뮤니티를 통해 탈북민들의 외로움을 위로해주고, 나아가 남북한 사람들이 각자의 얘기를 풀어놓고 대화를 나누며 남북의 문화적 차이를 줄여나가는 소통의 장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