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성본부 신임 회장에 노규성 교수

- 생산성본부 출신이자 IT전문가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생산성 전문성을 갖춘 점이 선임 배경

한국생산성본부(KPC) 이사회는 노규성(盧圭成) 선문대학교 교수를 임기 3년의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다. 

▲ 노규성 선문대 교수
2월 14일 취임식을 갖고 업무에 들어간 신임 노 회장은 한국외국어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에서 경영정보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생산성본부 선임연구원, 한국신용평가(주) 팀장, 한국미래경영연구소 본부장 등을 거쳐 선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현재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 공동위원장, 한국디지털정책학회 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선임 배경에는 노 회장이 한국생산성본부 출신으로 조직 및 개인의 생산성에 대한 전문성을 갖췄다는 점,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생산성 혁신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혁신 성장을 이끌 수 있는 다양한 경험과 역량이 충분하다는 점 등이다.

생산성본부는 본부 출신 인사를 회장으로 맞이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미래지향적 생산성 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제 2의 창업을 통해 국가 생산성 향상의 허브로서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