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 발표…17개 유망기술·산업 10년 로드맵

- 한국생산성학회·국제미래학회, 22일 국회도서관에서 정책 컨퍼런스 개최

정부가 아직 우리나라 4차산업혁명의 중장기 계획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에서 2월 22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에서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는 정책 컨퍼런스가 열린다.

한국생산성학회(회장 문형남)와 국제미래학회(회장 이남식)가 연구 끝에 4차산업혁명 시대에 유망한 기술·산업 17개를 선정해서 향후 10년간 로드맵을 발표한다.

이번 행사는 정갑윤 국회미래정책연구회 회장, 노웅래 국회의원, 이남식 국제미래학회 회장, 문형남 한국생산성학회 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된다.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 심재철 국회부의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축사를 할 예정이다.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장,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원장(한세대학교 교수), 양환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차원용 아스펙미래기술경영연구소 대표 등이 주제 발표를 한다. 

주제 발표 후에는 이남식 국제미래학회 회장 사회로 주제 발표자 및 강건욱 서울대 교수(헬스캐어), 황일순 서울대 교수(에너지), 이창원 한양대 교수(생산성혁신, 한국생산성학회 차기 회장), 이재관 자동차부품연구원 본부장(미래자동차) 등이 패널토론을 한다.

이번 행사 공동기획자이며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의 공저자인 한국생산성학회 문형남 회장(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교수)은 “우리나라의 노동생산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5개국중 28위로 매우 낮아서 생산성 향상이 시급하다”말하며, 이번에 “민간에서 심혈을 기울여서 정부보다 먼저 마련한 ‘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을 정부는 적극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은 대한민국의 경제가 다시 한 번 도약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 20명이 공동으로 집필해 지난해 12월 출판사 광문각을 통해 출간됐다.  

공동 집필 저자는 이남식 수원대학교 제2창학위원장, 차원용 아스팩기술경영연구소 소장, 안종배 한세대학교 미디어영상학부 교수, 이순종 서울대학교 미대 명예교수, 황일순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박수용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 김경훈 한국트렌드연구소 소장, 이재홍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문형남 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교수, 정욱형 에너지코리아 대표, 조성수 월간 3D 프린팅 발행인, 김들풀 IT뉴스 편집장/공동대표, 장문기 한국드론협동조합 이사장, 이형세 테크빌교육 대표, 박정은 한국정보화진흥원 정책본부장, 서재철 한국인터넷진흥원 수석연구위원, 이재관 자동차부품연구원 미래자동차본부장, 장수진 JPD 빅데이터연구소 대표, 권영일 한국정보화진흥원 빅데이터센터장 등이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는데, 참석 희망자는 한국생산성학회 홈페이지(www.kpa1985.or.kr)에서 회원 가입한 후에 이메일(kpa1985@nate.com)로 참가 신청을 하면 된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