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차량공유 서비스 ‘그랩’ 누적 승차 10억건

- 동남아시아 7개 시장에서 1초에 66건 동시 승차

동남아시아의 선도적인 차량 공유 서비스 및 모바일 결제 플랫폼 기업 그랩(Grab)이 9일 동남아시아 내에서 총 10억 건의 누적 승차 횟수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그랩은 2017년 10월 26일 기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 7개 시장에서 1초에 66건의 동시 승차와 함께 누적 승차 횟수 10억 건의 기록을 달성했다. 

grap1
▲사진제공=그랩(Grab).
그랩은 올해 승차 횟수가 급증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처럼 빠른 성장은 동남 아시아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의 잠재력을 증명하는 것으로 그랩은 자사의 멀티 모달, 하이퍼 로컬 접근 방식 및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을 바탕으로 급증하는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앤소니 탄(Anthony Tan) 그랩 공동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에 달성한 획기적인 성과는 그랩의 사업 및 경영 시스템 상의 강점을 증명하는 것으로 우리는 단기간에 사업 규모를 두 배로 늘리면서도 기존의 우수한 서비스 수준을 유지했다”며 “그랩은 지속적인 사업 혁신을 통해 서비스 개선을 이룰 뿐 아니라 기술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이번 기회를 통해 그 동안 전폭적인 신뢰를 보내 준 그랩을 이용하는 모든 드라이버 파트너, 승객, 투자자 및 파트너들과 그랩 팀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음 10억 건의 승차 횟수 달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고 있으며 드라이버 파트너 및 승객들에게 최고의 주문형 교통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동시에 모바일 결제 분야에서도 큰 진전을 이루어 그랩페이(GrabPay)를 교통 부문 너머까지 활성화시키고, 동남 아시아의 모든 사람들을 위한 디지털 및 금융 서비스 확장을 실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0억 건의 승차 횟수 달성이라는 역사적 이정표는 급증하는 드라이버 파트너 및 승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플랫폼의 확장과 함께 그랩의 R&D 및 기술력의 업그레이드를 기반으로 이루어졌다. 그랩은 최근 테오 바실라키스(Theo Vassilakis)를 최고 기술책임자(CTO)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초에는 인도의 뱅갈루루와 베트남의 호치민시,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에 새로운 R&D 센터를 설립했고 R&D 센터 규모를 기존의 3개에서 6개로 두 배 확장했다. 동남 아시아 전역의 7개 국가, 142개 도시에서 개인 차량, 오토바이, 택시 및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그랩의 승객 3명 중 1명은 2개 이상의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그랩의 시장 점유율은 기업 택시 호출의 95%, 개인 차량 호출의 72%를 차지하고 있으며 자사 플랫폼에 동남 아시아 최대 규모인 200만 명 이상의 드라이버를 보유하고 있다. 드라이버들은 그랩 플랫폼을 통해 해당 국가의 시간당 평균 임금보다 최대 55%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 

또한 매일 350만 건 이상의 승차 횟수를 기록하며 가장 많이 사용되는 모바일 플랫폼 중 하나로 꼽히고 있고 그랩 앱은 6800만 개 이상의 모바일 기기에 다운로드 되었다. 세계적인 시장 조사 기관인 TNS에 따르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및 베트남 지역에서 사용되는 택시 호출 서비스 앱 중 그랩이 가장 높은 사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