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Gucci) “앞으로 모피 사용하지 않겠다”

- 아르마니, 캘빈 클라인, 랄프 로렌에 이어 구찌도 ‘탈(脫)모피’ 선언

nutria_wildpark_poing_rodent_animal_world_animal_fur_water_rat_nature-807443 (1)
▲사진자료: Pxhere

이탈리아 명품브랜드 구찌(Gucci)가 앞으로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2일 CNN에 따르면 구찌의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 CEO는 런던대학의 패션 행사에 참석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구찌의 핵심가치”라며 “환경과 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미국과 이탈리아의 동물보호협회와 함께 동물 보호를 위한 더 적극적인 사업을 찾아 나갈 것”이라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동물보호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하이패션 산업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책에 따라 구찌는 앞으로 밍크, 코요태, 라쿤, 여우 등 어떠한 동물도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며 이 정책에는 사육된 동물도 포획된 동물도 모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2018년 구찌의 봄-여름 콜렉션에서는 처음으로 모피가 등장하지 않을 예정이고, 현재 남아 있는 구찌의 모피의상은 자선경매에 붙여질 계획이다.
 
이러한 탈모피 선언은 구찌가 처음은 아니다. 2016년 이탈리아 유명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도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캘빈 클라인, 랄프 로렌 등 명품 브랜드도 환경과 동물보호를 위해 모피금지 선언을 한 바 있다.

[문성희 기자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