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들 방학기간 중 음란 동영상 더욱 주의 해야

[IT News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 자녀들 방학 기간 중 음란 동영상 노출에 부모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란지교소프트(대표 오치영 www.jiran.com)는 22일 자사의 자녀 PC, 스마트폰 관리 솔루션 엑스키퍼 사용자 1만 명의 데이터를 추출해 분석한 ‘2013년 2분기 청소년 PC, 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를 발간하고, 자녀들이 방학기간 중 PC 및 스마트폰을 이용한 유해동영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에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들의 겨울방학 기간이었던 2012년 12월부터 2013년 2월까지의 PC 내 음란동영상 차단 건수는 약 148,340 건으로 학기 중인 2013년 3~5월 85,684 건 대비 약 73%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녀들이 방학기간 중 음란동영상을 시청하기 위한 시도가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또, 스마트폰의 음란동영상 차단 건수도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 방학기간 중 스마트폰에서 차단된 음란동영상은 16,223건으로 학기 중 3,557건 대비 약 4.5배 가량 큰 폭으로 증가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각종 동영상을 간편하게 공유하고 다운로드 받아 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자녀들의 PC 및 스마트폰의 사용시간도 방학을 전후로 차이를 보였다. 지난 방학기간 중 일일 평균 PC 사용시간은 3시간 28분으로 2분기의 2시간 58분에 비해 약 30분 많았으며, 스마트폰의 일일 평균 사용시간도 약 17분 정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방학기간 내 등교를 하지 않는 주중에 매일 PC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데 47분 정도를 더 소비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PC와 스마트폰의 사용시간과 유해사이트 및 유해동영상 차단 건수는 방학기간이 되면 증가하고 학기 중에는 감소하는 반면, 각종 사행성/도박/화보 등을 포함한 유해앱(APP)의 경우 방학 여부와 상관없이 시간이 지날수록 차단 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더욱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지란지교소프트 키퍼사업부 김기연 부장은 “상대적으로 여유시간이 많은 방학기간에는 자녀들의 PC사용시간이 길어지고, 각종 유해물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이 많아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유해물의 경우 PC에서 스마트폰까지 다양한 경로로 유통되고 있는 만큼 학부모의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란지교소프트는 앞으로 정기적으로 ‘청소년 PC&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를 발간해 학부모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녀 보호를 위한 활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이용실태보고서는 엑스키퍼 홈페이지(http://www.xkeeper.com)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볼 수 있으며, 홈페이지 내에서 무료로 자녀의 ‘인터넷중독 위험도’ 를 체크할 수 있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