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코리아, “글로벌 자금세탁 규제 대응 방안 서둘러야”

“전 세계적으로 자금세탁방지 규제 조항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으며 최근 해외 금융 당국들은 규정 위반 시 높은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자금세탁방지 규제 위반은 기업에 막대한 재정적 피해는 물론 명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금융 기관들은 이에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통한 컴플라이언스 및 내부 윤리 강화가 중요하다” 

이는 ‘SAS 자금세탁 규제 대응 전략 세미나’에서 프리츠 프라스 스톰(Frits Fraase Storm) SAS 금융 사기 및 보안 인텔리전스 부문 아태지역 총괄의 발언 내용이다.

쌔스(SAS)코리아(대표 조성식)는 15일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주요 금융 회사 준법감시실 자금세탁방지 담당자를 대상으로 ‘SAS 자금세탁 규제 대응 전략 세미나’를 진행했다. 

최근 미국, 유럽 등에서는 자금세탁방지 규제 사항을 확대하고 위반 시 높은 벌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는 무역기반자금세탁(Trade-Based Money Laundering) 방지 규제를 요구하고 있다. 국내 금융 당국 또한 올해 국내 은행 해외 지점에 대한 자금세탁 방지 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외 자금세탁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 회사들의 당면 과제를 논의하고 대응 전략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SAS코리아는 이번 세미나에서 최신 글로벌 자금세탁방지 규제 동향과 해외 금융 회사의 대응 사례를 소개하고 SAS 솔루션을 활용한 글로벌 규제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프리츠 프라스 스톰(Frits Fraase Storm) SAS 금융 사기 및 보안 인텔리전스 부문 아태지역 총괄은 최근 글로벌 자금세탁방지 규제 트렌드에 대해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TF) 및 유럽연합(EU)의 규제 강화 및 타 국가로의 확대 △컴플라이언스 준수 의무 강화 및 규정 위반 시 높은 벌금 부과 △금융 회사의 해외 지점에 대한 감시 강화 등을 꼽았다. 

이어서 이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는 △리스크 기반 분석을 통한 자금세탁 거래 예방 △컴플라이언스 문화 구축 △데이터 투명성 및 온고잉 모니터링 지원 △데이터 거버넌스 및 모델 리스크 관리 중심의 자금세탁방지 프로그램 구현 등을 제시했다. 

SAS코리아 조민기 수석은 “최근 금융정보분석원은 금융회사 자금세탁 방지 검사를 강화하고 내부통제, 고객확인 제도, 의심거래 보고제도 등 검사 항목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국내 금융 회사들은 빅데이터 및 고급 분석을 기반으로 변화하는 자금세탁방지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 자금세탁 방지 트렌드와 해외 대응 사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SAS 보고서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SAS는 1976년부터 7만5천여 곳 이상의 기업에 혁신적인 분석,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민두기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