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청소년 5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IT News 김상헌 기자, itnews@itnews.or.kr] 청소년 5명 중 1명 꼴로 스마트폰 중독 현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교육부와 함께 초.중.고 청소년 170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전수진단 결과  인터넷 과다사용 문제로 위험상태에 있거나 주의가 필요한 인터넷 중독 위험군 청소년은 10만5천여 명,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24만여 명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학년별로는 초등 4학년이 18605명, 중1 학생은 43346명, 고1 학생은 43201명이 위험군으로 조사되었다.

스마트폰의 급격한 보급 확산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전수진단을 실시한 스마트폰 중독의 경우 위험군 24만여 명 중 위험사용군이 3만9천여 명, 주의사용군이 2만 천여 명이며, 초4·중1·고1 학생이 각각 1만여 명, 10만여 명, 12만 7천여 명으로 조사되었다.  

위험군은 인터넷·스마트폰 위험사용군 및 주의사용군을 통칭하며 ► 위험사용군은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하여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장애를 보이면서 내성 및 금단 현상이 나타난다. ►주의사용군: 위험사용군에 비해 경미한 수준이지만, 일상생활에서 장애를 보이며 사용시간이 늘어나고 집착을 하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진단 결과 확인된 인터넷 중독 위험군 청소년에 대해서 보호자 동의를 받아 전국 인터넷 중독 대응 지역협력망인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치료협력병원 연계를 통해 상담·치료, 기숙특화프로그램 등 중독 치유·해소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위험사용군에 대해서는 ADHD·우울증과 같은 공존질환 보유 여부를 조사하여 공존질환이 없는 경우 개별 상담을 제공하고, 공존질환을 보유한 경우에는 병원 치료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예년에 비해 대상자 수가 크게 늘어난 주의사용자군에 대해서는 학교별로 찾아가는 집단상담을 실시할 방침이며, 이를 위해 청소년 인터넷 중독 치유 지원을 담당하는 17개 시·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인터넷 중독 전담 상담사 34명을 7월중 추가 배치하여 전문적이고 시의적절한 치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 청소년에 대해서는 서비스 종료 이후에도 치유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청소년 동반자 또는 멘토를 1:1로 연결하여 3~6개월간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에서 심각성이 확인된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에 대해 체계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상담·치료 매뉴얼을 개발하여 중독 상담현장 및 치료 협력병원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독 고위험군 청소년에게 상시적으로 맞춤형 치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상설 인터넷치유기관을 설립하는 등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대응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여성가족부 김성벽 청소년매체환경과장은 최근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방학 기간 중 중독 성향이 심화되는 경향이 있는 만큼 가정에서 자녀들의 건강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을 위한 각별한 관심과 지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