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0주년…이재용 부회장 “상생으로 100년 기업 만들자”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창립 50주년 기념 영상을 통해 지난 50년 동안 땀 흘려 헌신한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하고, 다가올 50년을 준비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창립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습니다” 라며,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한 삼성전자의 성과에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화이팅을 힘차게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 부회장은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 라고 밝히고, 50년뒤 삼성전자의 미래는 임직원들이 꿈꾸고 도전하는 만큼 그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듭시다” 라고 말했다. 앞으로 기술혁신은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우리 사회와 인류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입니다” 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당부했다.

이 날 창립 50주년 창립기념식에 참석한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지난 반세기 동안 삼성전자가 이룩한 성과를 기념하고, 초일류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기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다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다 함께 실천해 가자”고 당부했다.

이강민 기자 kang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