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올림픽 티켓팅 호조, 순이익 252% ‘껑충’

- 거래규모 3조원 돌파, 매출 4826, 영업이익 165억원

▲ 인터파크가 평창동계올림픽 호황을 맞아 수익성이 크게 증가했다.

공연티켓 판매 회사 인터파크가 평창동계올림픽 특수를 맞아 지난해에 순이익이 252%나 급증하고 거래규모도 2년 연속 3조원을 돌파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인터파크는 최근 거래소 공시를 통해 2017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회사는 총 거래규모가 3조5203억원, 매출 4826억원, 영업이익 1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거래규모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3조원을 돌파했으며 매출은 3.4% 증가했다. 특히 회사는 수익성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여 영업이익은 76.8%가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무려 252% 증가한 88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이러한 성장세에 대해 투어 부문과 ENT 부문의 성과가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투어 부문은 지속적인 해외 여행 수요 증가에 힘입어 해외 패키지 상품을 중심으로 거래 금액이 증가했으며 ENT 부문은 현재 개최 중인 평창 동계올림픽 티켓 판매와 공연 티켓 전반의 판매 증가에 따라 거래 금액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는 특히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을 통해 수익성을 정상화했다는 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2016년에는 투어 부문을 중심으로 마케팅 비용이 늘어나 수익성 저하의 요인으로 작용한 바 있다. 

한편 4분기에는 매출 1316억원, 영업이익 29억원과 당기순이익 19억원을 기록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2018년에도 치열한 경쟁 상황이 예상되지만 국내/해외 항공권과 국내 숙박 그리고 공연티켓 판매 등에 있어서 1위의 자리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개선과 외형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투어 부문은 패키지 여행시장에서 후발주자로서의 여러 불리함을 극복하고 연 50% 이상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ENT 부문에서는 음악 및 매니지먼트 사업 등을 중심으로 새로운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인터파크는 2018년에도 AI(인공지능) 등 핵심 IT 기술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서비스 고도화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기술과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미래 성장 기반을 더욱 굳건히 구축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문성희 기자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