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사드·북핵 발빠른 대처로 이익 3배 증가

- 당기순이익 2233억원 325%증가...6년 래 최대

▲ 아시아나항공이 2017년 사드갈등과 북핵위협을 돌파하고 3배의 이익증가세를 보였다.

아시아나항공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연간 매출액 6조 2321억원, 영업이익 2736억원, 당기순이익 2233억원을 달성했다.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2011년 이후 최대 실적으로, 전년 대비 매출액 4686억원(△8.1%), 영업이익 171억원(△6.7%), 당기순이익 1,707억원(△324.8%)이 각각 증가한 수치다. 부채비율은 금융부채 감소와 이익잉여금 증가로 ‘16년말 대비 88%p 하락한 602%를 기록했다.

특히, 2017년 4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각각 1조6,523억원(△12.8%), 영업이익은 860억원(△113.7%)을 기록했다

아시아나는 여객부문에서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한한령 장기화로 중국 노선 수요가 감소하고 북핵 리스크가 지속됨에 따라 공급조정을 통해 손실을 최소화 하는 한편, 국내선과 유럽 · 미주 · 대양주 등 장거리 노선 마케팅 강화와 A380 및 A350 기재 운영 등의 다양한 영업 전략으로 매출 증대를 이끌어 냈다.

화물부문도 업황 호조세가 계속 이어지며 LCD, 휴대폰, 반도체 등 IT 품목과 바이오, 신선식품, 특수화물 등 고부가가치 화물 수송이 증가해 2017년 실적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아시아나는 평창 동계올림픽 등 일시적 수요와 한·중 관계 개선에 따른 중국 노선 수요 회복 추이를 예의주시 하면서 이에 탄력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올해 5월과 8월 각각 베네치아와 바르셀로나에 신규 취항해 장거리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한편, 차세대 주력기종인 A350 항공기를 샌프란시스코, 런던, 하노이, 후쿠오카 노선에 매일 투입해 중∙장거리 노선 기재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화물부문 역시 인도, 베트남 등 신흥국 IT 관련 화물수요를 적극 유치해 2018년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대성 기자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