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광풍, 네덜란드 ‘튤립광풍’과 판박이

- 17세기 네덜란드 튤리파동 때 투기상황 유사 - 금융당국 "투자는 본인 몫 피해 구제책 없어"

암호 화폐에 대한 투자 열기가 광풍에 가까워지면서 가격도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17세기에 네덜란드에 몰아쳤던 '튤립 광풍'과 유사한 모습을 띄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경우 인기가 상승하면서 지난 2011년부터는 유사한 형태의 가상화폐들이 출현했고, 현재는 1000여 개에 달하는 가상화폐가 거래되고 있다.

빗썸거래소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올 연초 120만원이던 것이 지난 17일 2209만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22일에는 다시 1669만원으로 폭락을 연출했다.

가치가 연초보다 약 20배 가까이 상승하다 단 5일만에 1/4이 날아간 셈이다. 이런 현상으로 크릭 한방에 수천만 원이 그냥 날아갔다고 하소연하는 동호회 투자자도 생겨났다.

여기에다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인 코인데스크는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해 지난 22일 2차례 거래를 일시 중단하는 등 문제점이 계속 노출되고 있다.

이러한 최근의 사태를 보면서 투자 전문가들은 과거 네덜란드에서 발생했던 '튤립 광풍'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고 말한다. 

■ 현재상황은 17세기 네덜란드 튤립광풍 사태와 유사

자본시장의 꽃이라 불리는 주식투자의 경우 투자대상 기업의 본질가치인 자본력을 포함한 재무상황과 기술력에 더하여 국내외의 산업 흐름과 경제전망, 심지어 CEO의 성향 등을 총 망라해 검토하면서 투자를 결정하게 된다.

그런데 암호화폐의 경우, 투자를 결정케 하는 판단 요인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유 없는 급등은 반드시 이유 없는 급락을 불러와 결국 도박과 다름없는 투기가 될 것이라고 시장은 경고한다.

바로 현재의 이런 가상화폐 투자광풍 현상과 유사한 사례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벌어진 일이 있다.

당시 튤립파동의 과정을 보면, 1630년대 네덜란드에 정원 화초용으로 터키 원산의 튤립이 들어오면서 시작됐다.

네덜란드 국민들은 풍차와 튤립의 조화에 반해 사재기를 시작하면서 ‘일확천금’을 꿈꾸는 ‘묻지 마‘ 투기 수요가 전국으로 퍼졌고 당시 튤립 한 송이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결국, 가격은 현재가치로 8만 7000유로(한화 약 1억 6000만 원)까지 밀어 올리며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네덜란드 법원이 튤립가격의 지나친 폭등을 우려해 튤립의 재산적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내 놓으면서 튤립가격의 버블을 경고했다.

그러자 갑자기 튤립을 사려는 수요가 사라지면서 가격도 폭락해 네덜란드 국민은 물론 주변국 투자자들 중에도 셀 수 없는 많은 파산자가 양산돼 한 때 네덜란드와 인근 국가의 경제 전체가 마비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투자 전문가들은 이 사건을 예로 들며 “당장 쓰기 편하고 세계적인 안전자산인 달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투자결정의 특별한 요인도 없는데 비트코인 광풍에 편승하는 행태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투기수요와 도박심리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는 전 세계적인 초 저금리가 만들어낸 유동성 과잉에 불과한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 이유 없는 급등은 급락을 수반해

비트코인의 이유 없는 급등은 이유도 없는 급락을 불러오고 이것이 일반화폐와 비교해 봤을 때 투기성격이 강한 요인이라고 시장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실제로 코인에 대한 기술력과 미래가치를 보고 투자를 했던 초기 투자가들은 사라지고 최근에는 투기세력과 이들이 올려놓은 가격만을 보고 달려든 개미들만 남겨놔 가상화폐시장이 도박판으로 변질됐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비트코인 특성상 통제가 어렵고 막상 보안도 취약하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향후 시장이 어떻게 전개될지 알 수 없는 투자상품이 됐다는 것이다.

초보적 보안수준으로 운영하다 해킹을 당해 최근 파산을 선언한 유빗의 사례도 가상화폐시장의 불안정성을 드러냈다는 분석이다.

또 2014년 1월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 Mt.Gox가 오프라인으로 전환하면서 85만 비트코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사건은 현재까지도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으며 그당시 사라진 금액은 현재 가치로 120억불(1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 금융감독원 “가상화폐 투자피해는 온전한 투자자 본인의 몫”

이런 가운데 최근 각국 금융규제당국의 잇단 경고로 투자자들이 앞 다퉈 매물을 쏟아내면서 미국 주요 암호 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는 22일 2차례 접속이 중단되기도 했다.

몰딘이코노믹스 선임 애널리스트인 패트릭 왓슨은 한 칼럼에서 “비트코인은 확인할 수 없는 것에 대한 믿음과 연관이 있다는 점에서 사후세계를 믿는 종교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도 “가상화폐는 공인된 화폐가 아니기 때문에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구제책은 없다“ 며 ”가상화폐에 대한 손실책임은 투자자 본인한테 있다“고 못 박았다.

미국의 투자전문 벨류워크지는 "가상화폐에 대한 시장의 지속적 경고에도 불구하고 새로 참가하는 초보자가 여전히 많이 있다"며 "초보자의 경우 포트폴리오상 소액으로 분산투자하고, 모든 거래의 기록과 잔액을 거래소에 남기지 말 것”을 조언했다.

 

[문성희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