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계발] 시대의 아픔 ‘더닝 크루거 효과(Dunning-Kruger Effect)’

Dunning-Kruger

"무지는 지식보다 더 확신을 가지게 한다." (찰스 다윈)
"이 시대의 아픔 중 하나는 자신감이 있는 사람은 무지한데, 상상력과 이해력이 있는 사람은 의심하고 주저한다는 것이다." (버트란드 러셀)

더닝 크루거 효과(Dunning-Kruger Effect)는 인지 편향(認知偏向, Cognitive bias )의 하나로, 능력이 없는 사람은 자신이 잘못된 결정을 내리고도 능력 부족으로 인해 자신의 실수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현상을 말한다. '서울 안 가본 사람이 가본 사람을 이긴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위의 그래프에서 보듯이 능력이 없는 사람은 환영적 우월감에 사로잡혀 자신의 실력을 실제보다 턱없이 높게 평가하는 반면, 능력이 있는 사람은 오히려 자신의 실력을 과소 평가하여 환영적 열등감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더닝 크루거 효과는 1999년 코넬 대학교의 사회심리학 교수인 데이비드 더닝(David Dunning)과 당시 대학원생이던 저스틴 크루거(Justin Kruger)가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그들은 코넬 대학교 학부생을 대상으로 독해력, 자동차 운전, 체스, 테니스 등 여러 분야의 능력에 대해 가설을 세우고 이를 검증했다. 그들의 가설에 의하면 능력이 없는 사람은 다음과 같은 경향을 보인다.

  • 1.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한다.
  • 2. 다른 사람의 진정한 능력을 알아보지 못한다.
  • 3. 자신의 능력이 부족해서 생긴 곤경을 알아보지 못한다.
  • 4. 훈련을 통해 능력이 크게 향상된 후에야 이전의 능력 부족을 깨닫고 인정한다.


일찍이 소크라테스는 '무엇을 아는지를 알며 동시에 무엇을 알지 못하는지를 아는 것', 특히 자신이 아는 것보다 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오만과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너무 적게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불안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곧 지혜로운 사람의 태도라고 강조했다.

여러분은 지혜로운 사람인가?
아래에 링크한 '지혜로운 사람들의 6가지 특성'에 비추어 한번 판단해보기 바란다.

많은 사람의 의견, 특히 그 사람 본인의 의견에는 자신이 지혜로운 것 같다고 한다. 그런데 나에게는 그 사람이 지혜롭지 않다는 느낌이 왔다. 밖으로 걸어 나오면서, 내가 분명히 이 사람보다는 현명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우리 둘 모두 내놓고 자랑할 만한 지식은 거의 없는 것 같다. 조그만 차이가 있다면, 그 사람은 자신이 조금은 안다고 생각하는 데 비해 나는 나의 무지를 아주 잘 파악하고 있다는 점이다. 어쨌든 내가 모르는 내용들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 사람보다 내가 현명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소크라테스)

 
Socrates소크라테스는 '무엇을 아는지를 알며 동시에 무엇을 알지 못하는지를 아는 것', 특히 자신이 아는 것보다 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오만과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너무 적게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불안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곧 지혜로운 사람의 태도라고 강조했다. 이런 태도를 가진 사람들은 자신이 아는 것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며, 동시에 현재 가지고 있는 지식을 기반으로 행동한다. 즉 그들은 바로 실행에 옮길 뿐 아니라 실행하는 과정 중에서 지속적으로 배운다.
 
이런 점에서 지능이 아니라 지혜야말로 조직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낼 수 있게 하는 가장 중요한 재능이라고 할 수 있다. 기업들은 무엇보다 기존의 답을 가지고 혼자서 문제를 풀 때 신속하게 맞는 답을 생각해 낼 줄 아는 사람들을 원한다. 하지만 어떤 조직이나 기술적 시스템이나 지식체계가 지속적으로 향상되는 데에는 지능이 높은 사람보다, 가진 지식의 한계를 알고, 필요한 질문을 꼭 하며, 동료를 돕고 가르치는 사람들이 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일까? 많은 특성들이 있겠지만 그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6가지 특성을 아래에 소개한다. 과연 나는 지혜로운 사람에 속하는지 그렇지 않은지 한번 살펴보기를 바라며.

지혜로운 사람들의 6가지 특성

지혜로운 사람

지혜롭지 못한 사람

1. 지식에 근거하여 행동한다. 그러나 지식이 합당한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1. 지식 없이 또는 지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행동한다. 행동하지 않고 끊임없이 분석만 한다. 게다가 배우려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

2. 가진 지식의 한계를 이해하고 인정한다.

2. 마치 다 알고 있는 것처럼 행동하면서, 가진 지식의 한계를 이해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다.

3. 가진 지식이 많더라도 겸손을 잃지 않는다.

3. 가진 지식에 대해 거만해 하거나 불안해 한다.

4.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구하고 받아들인다.

4. 다른 사람의 도움을 구하지도 않고, 도움을 주더라도 거절한다.

5. 다른 사람들을 돕는다.

5. 자신의 지식과 기술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분명히 있는데도 돕지 않는다.

6. 항상 호기심에 차 있다. 묻고 듣고, 특정 사건, 정보, 주변 사람들에게서 새로운 것을 끊임없이 배우려 한다.

6. 사람과 사물, 아이디어에 대해 관심이 없다. 자신의 똑똑함을 과시하기 위해서만 말하고 대답한다. 다른 사람들에게서 배우려 하지 않는다.

 

 

320467_406242162746384_949537042_n곽숙철 CnE 혁신연구소 소장

LG전자에서 경영혁신팀장을 비롯한 다양한 직무를 수행했으며, LG그룹 혁신학교장으로서 LG그룹 내 전체 임원들과 핵심 간부들을 교육했다. 2007년 ‘CnE 혁신연구소’를 설립, 현재 대표 겸 연구소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경영혁신 전반에 걸친 연구와 집필 활동을 하면서 연간 100회 이상의 국내외 강연을 하고 있다. <경영 2.0 이야기에서 답을 찾다> 등 다수의 저서를 출간했다.